HOME > 뉴스 > 세계반도 >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률 지속 감소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률 지속 감소

2018년03월09일 16:09
출처: 료녕신문   조회수:167

뉴질랜드에서 담배를 피우는 의사들의 수자가 계속 줄어들면서 20∼40대 년령층 의사의 비흡연률이 90%에 이르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뉴질랜드 의학저널이 1963년부터 1972년사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와 지난 2013년까지 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의사들의 흡연감소 추세는 갈수록 늘어나 1996년에 5%였던 의사들의 상습 흡연률이 2006년에는 3.5%, 2013년에는 2.1%로 떨어졌다.

반면 간호사들은 2013년 상습 흡연률이 8%로 비교적 높은 편이였다. 45세에서 64세 사이 간호사 흡연률은 더 높아 10.8%나 됐다.

뉴질랜드의 15세이상 성인 흡연율은 지난 2016년 조사에서 16.3%로 나타난바 있다.

의사들의 상습 흡연률을 전문의 별로 보면 산부인과 남자 의사가 6.7%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외과 녀자의사 5.7%였다. 마취과 남녀 의사는 1.2%, 산부인과 녀자 의사는 0%였다.

25세에서 44세사이 의사들의 약 90%는 한번도 상습적으로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다고 밝혔고 전체 의사들의 85%는 아예 담배를 한번도 입에 대보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간호사들의 상습 흡연률은 정신과 간호사가 16.8%로 가장 높았다. 반면 직업건강 간호사와 공중보건 간호사는 각각 3.8%와 6.3%로 낮은 편이였다.

의학저널은 전반적인 추세가 좋은 편이라며 "의사와 간호사들의 흡연률이 낮을뿐아니라 계속 줄어들고 있는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저널은 그러나 정신과 간호사들의 흡연률이 높은 건 고쳐져야 할 부분이라며 그런 문제는 정신과 병동에서 흡연을 허용하는 문화때문일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문화]
태그: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률 지속 감소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黄山黟金
한국비자대행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