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세계반도 > 몰래 ‘재테크’로 돈 모아 200만달러 기부한 녀성

몰래 ‘재테크’로 돈 모아 200만달러 기부한 녀성

2018년05월11일 15:35
출처: 흑룡강신문   조회수:876

미국 뉴욕의 한 로펌에서 한평생 비서로 일했던 평범한 녀성이 900만달러에 가까운 돈을 기부한 일이 되늦게 알려졌다.

6일 뉴욕타임스는 96세의 나이로 최근 사망한 이 지역 녀성 녀성 실비아 블룸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블룸은 지난 2월 미국 뉴욕의 사회복지기관인 헨리 스트리트 세틀먼트에 624만달러를 기부했다. 이 금액은 해당 기관이 설립된 1894년 이후 가장 큰 돈이였다고 한다. 또 자신의 모교인 헌터대학에도 200만달러를 쾌척했다. 합치면 한화 90억원에 가까운 돈을 기부했다.

블룸은 2016년 은퇴할 때까지 67년간 평균 년봉 5000만원(한화)을 받으며 한 로펌에서 일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그녀의 가장 가까운 친구와 지인들도 한평생 그녀에게 그렇게 많은 돈이 있였다는 것을 까맣게 몰랐다고 한다. 블룸은 어떻게 수십억을 쾌척할 만큼 많은 돈을 모았을까.

블룸은 성실하고 검소한 생활을 하며 재테크도 꾸준히 한 것으로 전해진다. 블룸의 상사들은 성실한 그녀에게 주식 투자 심부름도 시키곤 했는데 그때마다 블룸은 자신의 월급으로 살 수 있는 만큼 주식을 사곤 했다. 뉴욕 최고 변호사들의 투자 전략을 그대로 따라 할 수 있었던 셈이다.

블룸은 뉴욕의 작은 임대아파트에서 살며 평생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했다. 동료들은 그를 '눈보라 치는 날에도 지하철역으로 걸어가는 사람'으로 기억했다.

그렇게 블룸이 70년 가까이 일하며 차곡차곡 모은 돈은 900만 달러(약 한화 100억원)에 달했다. 블룸에게는 자녀도 없었고 소방관이였던 남편은 2002년에 사망했다. 블룸은 남편에게 재테크로 번 돈에 대해서는 비밀로 했다고 한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문화]
태그: 블룸  룸은  달러  그녀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黄山黟金
한국비자대행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