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안전끈 ‘깜빡’…2분간 공중에 매달린 남성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안전끈 ‘깜빡’…2분간 공중에 매달린 남성

2018년11월30일 14:45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종합   조회수:495

설렘 가득한 마음으로 행글라이더(滑翔翼)에 도전한 남성이 인생 최악의 경험을 했다. 조종사가 안전끈 련결을 깜빡 잊고 비행한 탓이다.

유튜버로 활동 중인 크리스 거스키는 26일 자신의 유튜버 채널에 ‘스위스에서의 작은 사고’라는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영상은 크리스가 스위스 인터라켄으로 휴가를 떠난 첫날 행글라이더(인간이 날개 밑에 매달려 나는 글라이더)에 첫 도전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이 영상은 행글라이더 도전 ‘성공기’가 아니다. 크리스는 “첫 행글라이더 도전은 죽을 뻔한 경험으로 바뀌였다”고 영상을 소개했다. 조종사가 크리스의 몸에 묶인 안전벨트를 글라이더와 련결하는 것을 깜빡 잊은 것이다.

행글라이더를 타기 위해 크리스가 조종사와 함께 달려가는 것으로 시작하는 영상은 크리스가 오로지 살기 위해 2분간 글라이더에 필사적으로 매달리는 모습이 담겼다.

4000피트 상공에 몸이 들리자마자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은 크리스는 곧바로 조종사에게 상황을 전한다. 조종사는 크리스의 안전끈이 련결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고 즉시 착륙을 시도한다. 하지만 조종이 어려워지자 조종사는 계속해서 비행을 하면서 왼손으로 크리스를 붙잡는다.

우거진 나무숲을 지난 조종사는 착륙 조종을 위해 크리스에게 자신의 다리를 붙잡을 것을 요구한다. 크리스가 다리를 단단히 붙잡자 조종사는 두 손으로 글라이더를 잡고 착륙을 시도한다. 글라이더가 땅에 가까워진 순간, 크리스는 두 손을 놓고 땅 위에 안착한다.

약 2분 14초간 오로지 손힘으로만 글라이더에 매달린 크리스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지만, 왼쪽 이두박근이 찢어지고 손목을 다쳐 수술을 받았다.

크리스는 “2분 14초 동안 살기 위해 매달려야 했다”면서 “착륙은 험난했지만 나는 살았고, 살았기 때문에 이 이야기를 해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 그는 “조종사가 비행 전 중대한 실수를 저질렀지만, 그는 내 손을 잡고 가능한 빨리 착륙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조종사를 비난하지 않았다.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왔지만 크리스는 “첫 번째 비행을 즐기지 못했기 때문에 다시 행글라이더를 하러 갈 것이다”며 행글라이더 도전 의지를 전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태그: 14  26  4000  滑翔翼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