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당첨금으로 복권 샀는데 또 당첨…행운의 15세 소년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당첨금으로 복권 샀는데 또 당첨…행운의 15세 소년

2019년01월10일 10:32
출처: 흑룡강신문   조회수:1441

련이어 복권에 당첨된 소년이 부러움을 한몸에 사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행운 주인공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사는 소년 코스민 로타리우. 올해 15살인 로타리우는 루마니아 출신인 부모를 따라 스페인으로 이주했다. 

지난해 성탄절을 앞두고 로타리우는 성탄복권을 샀다. '엘 고르도'라고 불리는 스페인의 성탄복권은 천문학적인 총상금이 걸려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이때 행운은 살짝 미소를 지었다. 당첨자 전원에게 각각 40만 유로(약 인민페 315만원)가 지급된 1등에 당첨되진 않았지만 로타리우는 20유로(약 인민페 150원)를 상금으로 받았다.

이민자 가정이라 경제적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로타리우는 "이 돈을 어디에 쓸까?" 잠시 고민을 했다고 한다.

고민 끝에 로타리우는 다시 복권을 사기로 했다. 이번엔 '동방박사의 날(Three Kings Day)' 복권이었다.

재투자를 결정한 로타리우가 산 번호는 37142. 재미 삼아 복권을 샀던 성탄절과 이번에 기대감이 달랐다. 로타리우는 "저번에 됐는데 이번이라고 안 되겠어 라는 생각에 추첨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말했다.

재투자는 대성공이었다. 1등은 아니지만 또 상위권에 당첨되면서 상금 16만4000유로(약  인민페 130만원)를 받게 된 것.

로타리우는 "당첨을 확인한 순간 몸이 떨릴 정도로 기뻤다"며 "우선 핸드폰을 최신형으로 바꾸고, 미국에 있는 친구를 만나러 캘리포니아에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어려운 타향살이를 하는 부모도 간만에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부모는 "아들을 위해 보다 좋은 미래의 기반이 될 것 같아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관심은 련이어 행운을 잡은 로타리우의 '재재투자'에 쏠리고 있다.

로타리우는 "아직은 또 다시 복권을 살지 결정하지 않았다"며 "고민을 더 해보고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태그: 15  16  20  150  130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