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두 팔과 다리 모두 절단된 남친과 끝까지 결혼한 녀성 '화제'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두 팔과 다리 모두 절단된 남친과 끝까지 결혼한 녀성 '화제'

2019년10월30일 11:16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외신종합   조회수:242

군인으로 임무를 다하면서 사지가 절단되는 아픔을 겪은 남자친구와 결혼을 한 녀성이 있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20일 "군인인 남자친구가 팔과 다리를 잃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결혼을 한 녀성이 있다"고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 커플은 테일러 모리스와 다니엘 켈리. 테일러는 미군 특수부대 소속으로 폭발물 처리반으로 파병 갔다가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당해 두 팔과 다리를 모두 잃었다.

테일러는 "발을 내딛자마자 지뢰라는 것을 깨달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팔, 다리가 모두 절단됐다"고 회상했다.

녀자친구 다니엘은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고 절망하기도 했지만 테일러 생각에 직장까지 관두고 간병과 재활치료를 도왔다.

나라에서 무공훈장을 받게 된 테일러는 "다니엘이 없었다면 지금까지 살아있지도 못했다"면서 "내가 손이 있다면 이 훈장을 다니엘에게 달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언제나 테일러를 꼭 안고 다녔다. 팔과 다리는 없지만 사랑은 영원하듯 그렇게 포기하지 않았다.

이 사연이 뒤늦게 전해지면서 많은 사람들의 후원이 쏟아졌고 25만 딸라에 달하는 금액이 모금됐다. 또한 자선가의 도움으로 결혼식 만 큼은 인공 팔과 다리를 부착하고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외신종합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20  TV  11  25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