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술 마시고 자면 신체회복 기능 40% ↓

술 마시고 자면 신체회복 기능 40% ↓

2018년05월15일 14:04
출처: 길림신문   조회수:129

술을 마시고 잠이 들면 수면의 신체회복 기능이 약 40%까지 떨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딱 한 잔만 마셔도 수면의 질이 손상됐다.

일전 미국 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은 술을 마시면 수면의 중요한 기능인 신체 회복력이 저하된다는 핀란드 탐페레 공대 생의학공학과 연구팀의 최신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18∼63세 성인남녀 4,098명을 대상으로 연구진은 하루밤은 술을 마시고 다른 날 밤은 술을 마시지 않고 잠을 자게 한 뒤 특수 장치로 심박수변동성(HRV)을 기록했다.

수면중 HRV를 측정하면 신체가 얼마만큼 편안하게 쉬고 있는지를 평가할 수 있다. HRV는 심박동 주기 사이의 미세한 변화로 자률신경계에 의해 조절된다.

술을 마신 량은 ‘조금’, ‘적당’, ‘많음’으로 구분했다. 미국인을 위한 식단 지침은 남성의 경우 하루 두잔, 녀성은 한잔의 술을 ‘적당’으로 분류한다.

그 결과 술을 한 잔만 마셔도 수면에 의한 생리학적 회복 기능이 9.3% 떨어졌으며 ‘적댱량’을 마셨더라도 24% 감소했다.

술을 많이 마셨을 때는 39.2%까지 회복기능이 떨어졌다.

이 같은 술의 부정적인 영향은 남녀가 비슷했지만 로인에 비해 젊은이가 더 심했다. 젊고 활동적인 사람도 술에 부정적인 영향은 마찬가지임을 보여준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수면시간을 항상 늘일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수면의 질은 우리 행동으로 인해 바꿀 수 있다”면서 “작은 변화가 큰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문화]
태그: 연구  수면  기능  술을  hrv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한국비자대행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