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장을 튼튼하게 하는 4가지 습관

장을 튼튼하게 하는 4가지 습관

2018년07월11일 14:45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조회수:221

전문가들은 “늦은 저녁 고기 회식, 음주, 흡연,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에 로출된 사람은 남녀로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대장암에 로출돼있다”고 말한다. 동시에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게 되면 대장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조언한다. 장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1. 아침에 일어나면 물 한잔 

배변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아침식사 직후다. 우리 몸에 음식물이 들어오면 결장에 쌓여 있던 대변 재료가 직장으로 이동하면서 그 자극이 대뇌 피질로 전달되여 배변 욕구가 일어난다. 

이것을 ‘위-대장 반사운동’이라고 하는데 아침식사 후가 가장 강하다. 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데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물 한잔을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이 마땅치 않다면 우유도 좋다. 배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변에 섞인 독성 물질이 장기간 대장을 자극하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 

2. 반찬은 남새, 후식은 과일 위주로 

하루 200그람 이상의 남소와 과일을 먹자. 야구공 크기의 과일 2개, 남새 2접시, 나물 한접시 분량이 각각 200그람 정도 된다. 과일, 남새의 색이 진할수록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발암 물질을 막아준다. 

색갈마다 비타민 C, 베타카로틴, 안토시아닌, 엽산 등 암 억제 물질이 다르므로, 다양한 색갈의 채소와 과일을 고루 먹으면 더 좋다.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면 대장암과 대장 용종 위험이 40~60%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3. 회식 메뉴는 생선-닭고기로 

적색육(붉은 고기)은 소화 과정에서 발암 물질인 니트로소 화합물을 생성한다. 적색육에 함유된 철은 소화되면서 역시 발암 물질인 철 이온으로 바뀐다. 

1주일에 한번 이상 적색육을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30~40% 올라간다. 회식 메뉴에 닭고기 등 백색육이나 생선을 포함시키는 것이 나은 리유가 여기에 있다. 

4. 꾸준한 운동 

귀가하면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하자. 집 주변을 뛰는 조깅이나 산책, 줄넘기 등이 좋다. 

운동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고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대장암을 예방한다. 미국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대장암 위험이 30%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문화]
태그: 2.  1.  40  30  200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한국비자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