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땀 많이 흘리는 여름, 소금 더 먹어야 하나?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땀 많이 흘리는 여름, 소금 더 먹어야 하나?

2019년07월10일 11:09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외신종합   조회수:543

무더운 여름철 야외에서 오랜 시간 경기를 하는 운동선수나 훈련이 많은 사람들은 땀으로 배출되는 전해질을 보충해주기 위해 소금을 먹기도 한다. 여름철에는 일반인도 소금을 별도로 섭취해야 할가?

고혈압을 예방하려면 싱겁게 먹어야 한다는데 여름철엔 다소 짜게 먹는 것이 좋을가? 전문가들은 “일반인은 그럴 필요가 없다. 한국인은 여름에도 소금 섭취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한다.

일상생활에서는 별도로 소금을 섭취할 만큼 심각한 상황은 거의 생기지 않는다. 땀이 조금 났다고 자기 스스로 진단해서 전해질 음료를 마시는 것은 오히려 체내 나트륨 농도를 높일 뿐이다.

소금은 나트륨과 염소의 합성물이다. 나트륨과 염소는 몸 속 전해질을 구성하는 물질로 세포의 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몸 속 전해질이 부족하게 되면 세포의 기능에 이상이 생겨 산소를 공급하고 이산화탄소와 로페물을 배출하는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은 인체에 꼭 필요한 영양소다. 또한 나트륨은 신경 신호 전달과 근육의 흥분과 이완에도 중요한 기능을 한다. 몸 속 나트륨 성분이 줄어들면 전체적인 전해질 균형이 깨져 신경과민이나 쇼크를 일으킬 수도 있다.

나트륨이 부족해 나타나는 증상은 신장에 이상이 생긴 사람을 제외하고는 일반적인 일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짜게 먹고, 국물을 많이 먹는 우리나라 식생활에서 나트륨은 대개 과다 섭취된 상태”라며 “땀이 많이 나는 여름, 염분 부족을 우려해 일부러 약간 짜게 먹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고 말했다.

나트륨이 몸속에 과도하게 쌓이면 갈증, 피로, 신경과민 등이 생길 수 있고 심장에도 무리를 줄 수 있다. 소금에만 나트륨이 들어 있는 것이 아니고, 각종 식품첨가물이나 고기에도 나트륨이 많이 들어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나트륨 섭취 권장량으로 2000mg을 제시한다. 이는 소금 5g에 해당하는 량이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2000  WHO  mg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특산품쇼핑몰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