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더부룩한 속을 가라앉히는 음식 7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더부룩한 속을 가라앉히는 음식 7

2019년11월07일 16:13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종합   조회수:49

아침에 일어났을 때 속이 더부룩한 팽만감을 느끼는 리유는 여러 가지다. 간밤에 먹은 야식일 수도, 녀성이라면 생리가 원인일 수도 있다.

미국 '위민스 헬스'가 불쾌한 복부 팽만감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을 정리했다.

◆ 고추 =캡사이신은 소화 효소 배출을 늘려 배속 가스를 줄이고, 더부룩함을 유발하는 소화기 속 나쁜 박테리아를 박멸하는 효과가 있다.

◆ 생강 = 항염증,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 또 단백질 분해를 돕는 소화 효소도 함유하고 있다. 초밥을 먹을 때 흔히 생강이 함께 나오는 리유다. 따뜻한 차로 만들어 식전 혹은 식후에 마시면 침, 위액, 담즙 배출을 늘려 소화가 잘된다.

◆ 바나나 = 칼륨이 풍부해 팽만감을 가라앉히고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돕는다. 특별한 가공이나 조리가 필요 없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으므로 복부 팽만감이 잦은 사람은 가방에 한두 개 넣어 다니기도 편하다.

◆ 레몬 = 구성 성분이 위액과 비슷하다. 소화를 도와 가스 생성을 줄인다. 식사에 레몬주스를 곁들이면 동물성 단백질, 유제품, 글루텐 등의 잘 소화할 수 있다.

◆ 마늘 = 냄새가 꺼려지긴 하지만, 복부 팽만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 단, 나트륨이 많은 음식에 곁들이면 오히려 팽만감이 심해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 수박 = 멜론, 참외도 비슷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 과일들은 천연 리뇨제다. 체내의 수분과 나트륨 배출을 도와 더부룩함을 가라앉힌다.

◆ 요거트 = 몸에 좋은 유익균 덩어리다. 식사 후에 설탕이 많이 든 후식 대신 생과일을 섞은 저지방 요거트를 먹으면 소화가 잘된다. 당연히 무설탕 요거트가 바람직하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