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미국·영국 지도, 남해를 중국령토로 표기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미국·영국 지도, 남해를 중국령토로 표기

2016년07월25일 11:05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98

20160725094957

남해제도는 예로부터 중국령토이다. 미국, 카나다, 프랑스 등 국가에 주재한 CCTV 기자가 현지에서 출판된 권위적인 지도 및 관련 문헌에서 명확한 증거를 찾아냈다.

워싱톤 꼴롬비아 특별구에 있는 미국의회 도서관은 세계적으로 가장 큰 도서관중 하나이다.

기자는 이 도서관의 지도관에서 이딸리의 선교사 마테오 리치가 1602년에 그린 “곤여만국전도(坤与万国全图)”의 복사본을 찾아보았는데 이 지도에는 남해지역이 명나라 령토라고 표기되여 있었다.

기자는 또 약 1622년에 출판된 명나라 군사 명작 "무비지 (武备志)"를 찾아보았다. 그중에서 정화가 그린 “항해도”에 석당과 만생석당서 등 지역을 표시, 이는 다 명나라가 남해도서를 일컫는 명칭이였다.

CCTV 기자는 미국의회도서관에서 1908년에 만든 필리핀군도 지도를 발견, 이 지도에 "빠리협약선"이라고 부르는 선이 있었다. 이 선은 동경 118 도에서 우로 뻗었다. 이 선의 오른쪽은 필리핀군도이고 스카버러암초(黄岩岛)는 이 경선밖에 있다. 그러므로 필리핀군도에 속하지 않는다. 또한 이 지도를 그릴 때의 상황소개에서 미국 군부측과 미국정부 그리고 당시 필리핀정부가 함께 정보를 제공해 그렸다고 밝혔다.

미국의 권위적인 지도출판사인 랜드 맥널리사가 1992년에 처음으로 출판한 세계지도첩이 있다.

미국에 거주하고있는 중국계의 한 교수가 지난해 책을 살 때 뜻밖에 지도첩의 1994년 수정판을 구입했다.

166-167 페지의 동남아지도를 보면 스카버러암초는 중국어 병음으로 표기되여 있고 필리핀 서쪽 국경선인 동경 118도밖에 있다.

이밖에 중업군도, 남모도, 이투아바섬 등도 다 중국어 병음으로 표기되여 있다.

남사군도 등 지명 아래에는 또 영어로 “중국”이라는 단어가 씌어져 있다. 이 모두가 남해 제도는 중국령토라는 증거이다.

카나다 주재 CCTV 기자도 미국 랜드 맥널리사가 출간한 세계지도첩을 발견했다.

1947년에 출간한 이 지도첩의 남해제도에 대한 표기가 뉴욕의 1994년판과 기본적으로 일치했다.

프랑스국가도서관 소속 디지털도서관에서 기자는 1936년 9월-10월에 완성된 “인도지나경제보고서”를 발견, 이 “보고서”는 이투아바섬을 중국섬이라고 했다.

보고서 771 페지에 한 프랑스인이 직접 그린 이투아바섬 전도(全图)가 있었다. 지도에는 이투아바섬에 있는 우물이 상세하게 묘사되여 있고 섬에는 다른 지역의 우량품종을 가져다 번식시킨것도 있었으며 또 정성껏 키운 파파야나무 등 식물도 있었다. 식용이 가능한 음식물, 담수와 거주 장소는 인류가 거주할수 있는 섬의 주요한 특징이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리핀  지도  기자  도에  밖에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