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지구 온도·해수면 높이 사상 최고, 지구건강 적신호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지구 온도·해수면 높이 사상 최고, 지구건강 적신호

2016년08월03일 16:10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59

20160803114735

지난해 해수면 높이, 지구 평균기온, 온실가스 모두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해양대기관리국(NOAA)은 2일(현지시간) 300페지 분량의 '국가기후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는 전세계 450명의 과학자들이 모여 1년에 한번씩 발표하는 '지구건강 보고서'이다.

보고서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평균기온이 상승했으며 엘니뇨 등 해수온도까지 상승하면서 상황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엘니뇨는 1950년 이래 가장 강력했던것으로 나타났다.
 
기온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CO₂), 메탄, 이산화질소 등 온실가스 수치도 력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하와이 마우나로아에서 측정한 년평균 CO₂농도는 400.8ppm으로서 58년 력사 이래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이며 처음으로 400ppm을 넘어섰다.

지표면과 해수면 온도도 최고치를 경신했다.

해수면 높이는 년간 평균 3.3㎜씩 꾸준히 상승해 1993년 평균과 비교하면 70㎜ 높아진 상태다. 특히 태평양 서부와 인도양의 해수면 상승속도가 빠른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빙하가 녹으면서 수십년내에 해수면 상승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라면서 "바다가에 살고있는 전세계 수백만개의 생명체가 바다물에 잠길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해에는 기상이변도 잦았다. 폭우와 대홍수가 이어졌으며 극심한 가뭄을 겪은 지역은 전 지구의 14%에 달했다. 2014년 8%에 비해 크게 증가한것이다. 대형태풍도 101개 발달해 1981년부터 2010년까지의 평균치인 82개를 웃돌았다.

기후변화에 가장 민감한 극지방의 기온도 올라 력대 최고치였던 2007년과 2011년과 같은 온도를 기록했다. 이는 20세기 초에 비해 2.8도 오른것이다.

토마스 칼 NOAA 국가환경정보센터 소장은 "2015년은 지구 평균기온 상승뿐만 아니라 기온상승과 관련한 모든 증상들을 보여준 해"라고 설명했다.

NOAA 국가환경정보센터의 제시카 블런던수석편집자는 "전문가들은 올해 2015년 기록을 가볍게 넘어설것으로 보고있다"고 밝혔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으로  지구  수면  가장  고서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