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필리핀, 마약 용의자 1779명 재판없이 사살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필리핀, 마약 용의자 1779명 재판없이 사살

2016년08월24일 10:20
출처: 인터넷흑룡강신문   조회수:30

1645781_417822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취임과 함께 시작한 ‘마약과의 전쟁’을 통해 불과 50여 일 동안 1779명의 마약 용의자를 사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필리핀 상원은 22일 이틀간 일정으로 시작된 '마약과의 전쟁' 청문회 첫날 두테르테 정부가 사법적 절차 없이 마약 용의자들을 살해하는 등 초법적 행위들을 자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다음 날인 7월 1일부터 50여 일간 마약 용의자 1779명이 사살됐다고 밝혔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이 중 712명은 경찰 단속 과정에서 사살됐으며 나머지는 자경단의 총에 맞아 죽는 등 상황을 파악할 수 없는 경우였다고 보고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전은 물론 후에도 마약범은 죽여도 좋다는 발언을 잇달아 해 왔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이후 경찰은 물론 정체불명의 자경단들이 마약 용의자들을 살해하는 사건들이 속출하고 있다.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자위권 행사를 넘어선 경찰의 총기 사용은 허용되지 않는다면서 그런 경우가 있다면 조사해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경단의 마약 용의자 사살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에 의한 초법적 인명 살상은 인권단체들과 가톨릭교회 등의 분노를 사고 있다. 미국과 유엔 등의 인권전문가들도 필리핀 정부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청문회를 이끌고 있는 필리핀 상원 법사위원회 소속의 레일라 데 리마 상원의원은 ‘마약과의 전쟁’을 기회로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는 사법당국과 자경단원들의 살상행위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마약과의 전쟁’ 청문회에 참여하고 있는 안토니오 트릴라네스(Antonio Trillanes IV) 상원의원은 델라로사 경찰청장에게 마약 용의자를 살해하는 행위를 막지 못하는 이유를 추궁하면서 “이건 무정부상태나 마찬가지다. 당신이 지켜보는 가운데 계속되고 있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트릴라네스 상원의원은 경찰의 초법적 살해행위는 형사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상원청문회 증언대에 선 하라 베로리오(Harra Besorio)는 지난 달 집으로 들이닥친 경찰이 자신의 동거남과 시아버지를 두들겨 팬 뒤 영장도 없이 경찰서 마약 단속반으로 끌고 가 처형했다고 말했다.

베로리오는 자신의 동거남과 시아버지가 2015년 마약을 팔다가 체포됐지만, 경찰관에게 뇌물을 주고 풀려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베로리오는 경찰이 집에서 동거남과 시아버지를 체포할 때 두 살짜리 딸 아이의 속옷까지 벗기고 몸수색을 하는 바람에 아이가 크게 놀랐다고 분노했다.

메리 로즈 아키노라는 여성은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자신의 부모가 경찰관의 마약을 팔아주는 일을 하다고 죽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경찰이 압수한 마약을 폐기하지 않고 자신의 부모에게 이를 파는 일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다고  경찰  마약  테르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