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브라질 호세프대통령 탄핵확정, 30일내 대통령궁 떠나야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브라질 호세프대통령 탄핵확정, 30일내 대통령궁 떠나야

2016년09월01일 08:54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47

20160901085142

브라질 력사상 첫 녀성 정상인 지우마 호세프대통령이 결국 탄핵당했다.

브라질 상원은 31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어 호세프대통령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61표, 반대 20표로 통과시켰다.

탄핵안통과에는 전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인 54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했다. 비교적 여유있게 통과된 셈이다.

상원 최종표결에서 탄핵안이 가결됨에 따라 호세프는 30일내에 브라질리아에 있는 대통령궁을 떠나야 한다. 2018년 말까지 남은 호세프의 임기는 미셰우 테메르대통령권한대행이 채운다.

탄핵사유는 호세프대통령이 련방정부의 막대한 재정적자를 막기 위해 국영은행의 자금을 사용하고 이를 되돌려주지 않는 등 재정회계법을 위반했다는것이다. 2014년 대선을 앞두고 정부의 경제실적을 과장하기 위해 이런 편법을 썼다는것이 정치권의 주장이다.

호세프대통령은 국영은행의 자금을 사용한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관례에 따른것이며 위법행위라고 볼수 없다고 반박하며 강하게 맞섰으나 판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테메르는 탄핵안통과 즉시 의회에서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하고 TV와 라디오를 통해 대국민성명을 발표했다.

테메르는 대통령자격으로 9월 4∼5일 중국 항주(杭州)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탄핵안가결로 호세프는 1992년 브라질 력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페르난두 콜로르 지 멜루 전 대통령(현 상원의원)에 이어 24년만에 탄핵을 당하는 두번째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당시 30년만에 직접선거로 선출돼 1990년 3월에 취임한 콜로르 전 대통령은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은행계좌를 동결하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다가 실패했고 잇단 비리 의혹으로 여론이 악화하면서 하원이 1992년 12월 탄핵안을 가결하자 사퇴했다. 그러나 몇년뒤 대법원은 콜로르에 대한 탄핵사유에 구체적인 증거가 없다고 판결했다.

호세프는 브라질 최초의 녀성대통령으로서 정치사에 한획을 그으며 당선됐다. 그러나 사상 최악의 경제난과 부패스캔들로 지지도가 급락한 가운데 재정회계법 위반혐의로 지난 5월 12일 탄핵심판이 개시되면서 직무가 정지됐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통령  대통  세프  탄핵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