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예 > 국제 > 전도연 "성형한다고 20대 되는거 아니잖아요"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전도연 "성형한다고 20대 되는거 아니잖아요"

2016년09월13일 10:10
출처: 외신   조회수:100

1인자. 전도연(43)을 설명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수식어다.

전도연은 1인자다. 최민식·송강호 등 상위 1% 연기파 남자배우들과 어깨를 견줄만한 여배우를 꼽는다면 전도연이 유일무이하다. '배우들이 존경하는 배우' '후배들이 꼽는 롤모델' '함께 연기해 보고 싶은 파트너' 등 모든 워너비에는 늘 '전도연'이라는 이름 석자가 있다. 그런 면에서 대한민국 최초 '칸의 여왕'이 전도연이라 참 다행이다.

전도연은 솔직하다. 너무 솔직해 당황스러울 정도. "속닥거리지 말고 앞에서 그냥 다 얘기해~" "나이드니 얼굴 살만 쭉쭉 빠져 큰일이다"고 말하는 전도연 앞에 '척'이라는 단어는 없다. 작품 속 늘 예민하고 완벽에 가까운 연기를 펼치지만 카메라 밖으로 나오면 언제 그랬냐는 듯 도도함을 벗어 던진다. 꾸밈없는 자연스러움 역시 독보적인 매력. 화장기 하나없는 얼굴은 전도연의 가장 큰 무기다.

QQ截图20160913100810

전도연은 데뷔 26년 차다. 20여 년간 톱배우 자리를 유지하며 더 이상 올라갈 곳 없이 올라선 전도연에게도 2016년은 조금 특별하게 남는다. 영화 '무뢰한'으로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최우수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11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 tvN '굿 와이프'도 성공적이다. 두 작품에서 전도연이 맡은 캐릭터의 이름은 공교롭게도 모두 '김혜경'. 전도연은 "전도연보다 김혜경이 더 익숙한 순간이 있었다"며 김혜경에 대한 애정을 끝없이 표했다.

시청자들은 매주 두 번 씩 볼 수 있는 전도연에 환호했지만 정작 본인은 하루 25~26회차 촬영을 소화하며 지옥같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잠 못자는 강행군 속에서 결국 스스로를 이겨냈고 어려운 숙제를 끝냈다. 한결 홀가분해진 표정으로 "더 이상 혼자만 잘한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는 않다"고 고백한 전도연은 "상을 받아도 연기상보다 작품상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고 간절해졌다. 백상때 감독님이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올랐는데 끝나고 '무뢰한' 팀과 맥주 한 잔을 하면서 너무 큰 행복을 느꼈다. 드라마를 끝낸 후에도 이 사람들과 더 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드라마 종영 후 만난 전도연은 홀가분했다. 앞서 말했듯 꾸밈없는 소탈함이 그의 매력. 배우병과 담쌓은 매력에 빠져들자 어느덧 샴페인 세 병을 비웠다. 특유의 웃음인 "허허허헝. 너무 기분이 좋아요. 그냥 모든 게 다"라며 세 시간 뒤 자리를 떠났다.

-원작이 있는데 대본이 느리게 나온 건 왜 일까요."원작은 시즌7까지 있잖아요. 그걸 다 아우르는 작업이 쉽진 않죠. 또 원작이 있으니 그대로 옮길 수도 없고 아예 내용을 바꿀 수도 없고요. 그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다보니 대본이 신속히 나오진 않았지만 촬영에 문제될 정도는 아니었어요."

-연장 생각은 안 해봤나요."사실 얘기가 아예 안 나온건 아닌데 다들 너무 힘들었어요. 감독님의 열정이 대단해요. 그 드라마를 A·B팀으로 나누지 않고 오롯이 끝내기 쉽지 않아요. 너무 매력적인 감독이에요. 모든 힘든 일을 다 혼자 다하는 스타일이라 '저 사람은 병도 안 나나' 싶을 정도에요. 그걸 다 해냈으니 대단하죠."

-윤계상과 격정적인 엘리베이터 장면이 화제였어요."그 촬영이 새벽 두세시였어요. 많이 지쳐 있었고 무언가 집중하기엔 열악한 상황이었는데 잘 나온 거 같아 뿌듯해요. 방송으로 보는데 제가 다 설레던걸요.(웃음)"

-주변 반응이 시끄러웠겠어요."여자들은 대리만족을 느낀다는 사람도 많았는데 남자들은 시큰둥하던걸요."

-불륜미화라는 시선도 있었어요."분명 겉으로 표현되는게 도덕적인 잣대로 보면 잘못이 맞아요. 그런데 잘잘못을 떠나 마음으로 응원해주고 싶었어요. 드라마잖아요. 저도 결혼했고 한 아이의 엄마인데 그 잣대가 무엇인지 너무 잘 알고 도덕적으로 말이 안 되는 건 아는데 김혜경이 욕먹어도 되니 응원해주고 싶었어요."

-미화는 아니라는거죠."불륜조장도 아니고 미화는 더더욱 아니에요. 앞서 말한 순간의 감정에 솔직한 거죠. 도덕적 기준에서는 잘못이지만 사람의 감정은 무엇으로 잴 수 없으니깐요. 실제로 경험해 볼 수 없는 일에 대해 드라마와 영화를 보곤 감정이입 하는 거잖아요. 감정이 살아있음을 느끼는게 영화고 드라마니깐요."

-시즌2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요."아직까진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드라마가 힘들어 감독님한테 '저 이제 고상하게 영화배우할래요'라고 했는데… .아주 고심해봐야할 문제이긴한데 시즌1 출연자들이 다시 모일 수 있을까요."

QQ截图20160913100949

-사실 상을 너무 많이 받아 이젠 좀 감흥이 떨어지지 않나요."'전도연'이라는 이름으로 받은 상은 정말 많아요. 물론 다 영광스럽고 고마워요. 희한한게 제가 출연한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어요. 이 얘기를 하면 모두들 갸우뚱해요. 지난해 '무뢰한'이 부일영화제서 작품상을 받았어요. 그게 처음이었어요. 너무 감동적이어서 펑펑 울었어요."

-이젠 개인이 아니라 작품 전체를 생각하는 거죠."맞아요. 개인적인 연기가 아니라 모두와의 화합이 중요해요. 뭐 제 연기에 대한 확신이 있어서라는 오만함이 절대 아니에요. 작품상을 받으면 그 안에 개인적인 부분도 다 들어가 있는 거에요."

-너무 말랐어요. 촬영이 힘들어서인가요."제일 많이 빠졌을 때가 2.5㎏ 감량이요. 원래 잘 찌고 빠지는 체질이 아니라 많아야 1㎏ 오르락내리락인데 이번엔 좀 달랐어요."

-메이크업을 거의 안 하던데."매일 화장다보면 피부 트러블이 생겨서요. 선크림도 잘 안 바르는 편인데 그럼 또 기미가 올라오더라고요. 그 뙈약볕에서 촬영하는데 기미가 안 생기는게 이상하죠. 촬영할 때는 스킨과 민감성 피부에 맞는 크림만 살짝 발랐어요. 보정을 한다고 했을텐데 시간이 워낙 부족해서 힘들었을 거에요. 전 괜찮은데 오히려 촬영팀에서 걱정해주더라고요."

-다른 또래 배우들과 달리 성형의혹 한 번 없어요."11년만에 드라마를 하려고 하니 HD라고 해서 너무 걱정했어요. 좀 찢고 넣고 해야하나 싶었는데 내 피부가 내 피부 같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니 겁이 났어요. 감독님도 안 해도 된다고 했거요. 사실 할 생각도 전혀 없었어요. 스스로 안 예쁜 거 너무 잘 알아요. 조금 고친다고 제 얼굴이 20대로 돌아갈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요. 팬들도 제가 예쁘다고 좋아하는거 아닌 걸 너무 잘 알고요. 감당할 수 있는 내 얼굴이 좋아요."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앞에  배우  도연  스러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