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클린톤 100만표 앞서고도 패배,선거인단 페지 법안 발의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클린톤 100만표 앞서고도 패배,선거인단 페지 법안 발의

2016년11월16일 13:31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28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당선인

힐러리 클린톤 민주당 대통령후보에게 득표수에서 뒤지고도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을 가능하게 만든 선거인단제도에 대해 론란이 재연되고있다.

선거인단제도는 각주에 배정된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간접선출하는 선거방식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바라 박서 상원의원은 15일(현지시간) 미국은 "투표를 더 받고도 대선에서 질수 있는 유일한 곳"이라면서 선거인단제도를 페지하는 개헌 내용을 담은 법안을 발의했다.

버니 샌더스 민주당 상원의원도 이날 AP와의 인터뷰에서 득표률에 관계없이 당선되는 선거인단제도에 대해 "진지한 론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개헌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쿡폴리티칼리포트에 따르면 15일 오후 기준 최종집계가 여전히 진행중인 상황에서 클린톤후보는 득표률 47.8%(6196만표)를 얻어 47.0%(6096만표)의 트럼프를 0.8%p 앞섰다.
그러나 트럼프가 승부를 결정짓는 경합주에서 승리를 가져가면서 선거인단 290명으로 당선에 필요한 270명을 넘기며 232명을 확보한 클린톤을 따돌렸다.

지난 2000년 대선에서 앨 고어 당시 민주당후보가 득표률 48.4%로 조지 W. 부시 당시 공화당후보(47.9%)에 0.5%p 앞서고도 패한것에 비해 클린톤은 더 큰 득표률 격차를 보이고도 패한것이다.

박서 의원은 "선거인단제도는 시대에 뒤떨어져 현대사회를 반영하지 못하는 비민주적 시스템이다. 즉각적으로 바뀌여야 한다. 모든 미국인은 그들의 투표가 결과에 영향을 미치도록 보장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앨 고어의 억울한 패배가 발생한 2000년 이후 십여년간 선거인단제도를 규정한 헌법 2조 1항에 대한 개헌안이 수백건 발의됐으나 모두 좌초됐다. 개헌안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상·하원 각각 재적 3분의 2의 동의가 필요하며 비준을 위해서는 전국 50개주 중 38개주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개헌 론의와는 별개로 선거결과를 즉각 뒤짚으려는 시도도 일어났다. 선거인단이 유권자를 대신해 대통령을 최종 선출하는 12월 9일, 538명의 선거인단에 클린톤을 찍을것을 요구하는 청원 사이트에는 총 430만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하지만 이미 미국 26개주에서 선거인단이 승자독식제가 반영된 결과에 따라 투표할것을 법으로 제한하고있어 '선거인단의 반란'이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당선인은 15일 자신이 득표수에서 밀린데 대해 만약 득표선거였다면 자신은 캘리포니아와 같은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유세를 벌였을것이라면서 "어쨌든 더 크게 이기고 더 쉽게 이겼을것"이라고 말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태그: 에서  하는  선거  거인  인단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