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인도 18세 청년, 64g 세계 최경량 인공위성 개발

인도 18세 청년, 64g 세계 최경량 인공위성 개발

2017년05월18일 10:43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7

인도의 18세 청년이 세계 최경량 인공위성을 제작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해외언론은 인도의 작은 마을인 타밀 나두 출신의 리파스 샤룩(18세)이 무게 64g짜리 최경량 위성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탄소섬유를 사용한 3D 프린터의 성능을 시범하기 위해 제작된 이 인공위성은 가로, 세로 각각 4cm의 작은 크기로 무늬만 위성은 아니다. 8개의 센서가 장착돼 있어 우주에서 중력가속도와 회전, 지구의 자기장 측정이 가능하기때문이다. 이 위성은 인도 ‘로켓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전 인도 대통령인 압둘 칼람의 이름을 따 칼람셋(KalamSat)으로 명명됐다.

더욱 놀라운 점은 칼람셋은 다음달 발사되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로켓에 실려 실제로 우주로 나간다는 사실.

샤룩은 "총 57개국이 참여한 NASA 주최의 과학 콘테스트에 칼람셋을 출품해 우승했다"면서 "다음달 준궤도에 올라 12분간 비행한후 바다에 떨어질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샤룩은 이미 인도 현지에서는 과학신동으로 알려져있다. 현재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우주교육을 담당하는 기관인 '스페이스 키즈 인디아'의 선임 과학자로 근무중인 샤룩은 15세 시절 헬륨 기상풍선을 개발해 인도 전국과학대회에서 우승한바 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김련화]
태그: 성은  람셋  과학  우주  인도 

延边广播电视网 登录연변라지오TV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