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트럼프 탓에 세계 부자들 하루 아침 350억딸라 날려

트럼프 탓에 세계 부자들 하루 아침 350억딸라 날려

2017년05월19일 14:51
출처: 연변일보넷   조회수:75

세계 500대 부자의 자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로씨야 내통 의혹으로 하루 아침에 350억딸라 줄어들었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집계한 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부자 500명의 자산은 전날 4조 8900억딸라에서 이날 4조 8560억딸라로 줄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로씨야 내통의혹 수사방해 파문으로 미국에서 탄핵이슈가 수면우로 떠오르며 미국증시가 트럼프 당선 이후 최대폭이 빠진데 따른것이다.

세계 최고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MS 주가가 2.8%가량 하락한 탓에 10억딸라를 잃었으며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도 주가가 2.2% 빠지며 자산 17억딸라가 줄어들었다. 세계 5위 부호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도 페이스북 주가가 3.3% 떨어져 20억딸라를 날렸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yxl]
태그: 딸라  업자  주가  럼프 

延边广播电视网 登录연변라지오TV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