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중국, 보잉 737려객기 60여대 주문

중국, 보잉 737려객기 60여대 주문

2017년07월17일 08:46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6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에 대한 무역흑자 축소를 위해 고심중인 중국이 미국 보잉의 최신 려객기 '737 맥스 10'을 60대 넘게 주문했다.


16일, 신화통신에 따르면보잉 상용기부문 동북아마케팅 총괄인 대런 헐스트는 지난 15일 중국측 고객사에서 이러한 주문이 들어왔다고 확인했다.


헐스트 총괄은 "중국 항공사들의 폭증하는 려객 수요와 빡빡한 비행스케줄에 부응해 이 려객기는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 4월 트럼프 대통령과 습근평 국가주석의 마라라고에서의 정상 회담 이후 량국이 중국의 대 미국 무역흑자를 줄이기 위한 '100일 계획'에 돌입한데 따른 후속조치이다.


보잉이 지난 6월 빠리 에어쇼에서 선보인 '737 맥스 10'은 최대 5955㎞를 비행하며 230명의 승객을 태울수 있다.


보잉은 중국이 오는 2035년에는 1조딸라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의 래객기시장이 될것이며 중국의 국내 려행 수요는 향후 20년간 매년 6.1% 성장할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보잉은 중국시장의 립지를 강화하기 위해 2015년 절강성 주산(舟山)에 737 려객기의 최종조립센터를 건설하겠다고 발표한바 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김련화]
태그: 보잉  려객  국의  중국  헐스 

延边广播电视网 登录연변라지오TV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