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더운 날, 운동이 약 된다?

더운 날, 운동이 약 된다?

2017년08월10일 09:12
출처: 외신   조회수:34


무더위와 장맛비가 번갈아 지속되면서 몸과 마음이 지치기 쉬운 요즘이다. 기온과 습도가 올라가면 실제 '불쾌지수'가 상승한다. 불쾌지수는 1957년 미국 시카고대학 교수이자 기후학자인 톰이 만들어낸 지수다. 불쾌지수가 70~75일 때는 10%, 75~80일 때는 50%, 80 이상일 때는 대부분의 사람이 불쾌감을 느낀다.


실제 기온, 햇빛, 습도, 바람 강도가 사람의 정신 상태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많다.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원은수 교수는 "날씨가 기분 상태, 인지 기능, 범죄 성향 등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밝힌 연구 결과가 있다"며 "2013년 사이언스 저널에는 기온이 오르고 강우량이 증가할수록 개인의 폭력성과 집단 간의 갈등이 증가한다는 내용의 논문이 게재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1~2월에 비해 7~8월에 폭행사고가 빈번해진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기온과 습도가 높을 때 불쾌감을 느끼는 이유는 몸의 체온조절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몸은 고온에서 체열을 발산하고 땀을 분비해 체온을 유지하는데, 온도와 습도가 상승하면 발한기능이 떨어져 땀이 마르지 않아 불쾌감을 느끼게 된다.


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 탓에 불쾌감이 높을 때는 운동을 해야 한다. 원은수 교수는 “덥고 습한 날씨가 계속되면 실외활동을 피하면서 자연스럽게 활동량과 운동량을 줄이는데, 이는 기분을 더 안 좋게 한다”며 “이럴 때일수록 폭염 시간대를 피해 통풍이 잘되는 옷을 입고 규칙적으로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원 교수는 "운동을 하면 신체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안정되게 잠잘 수 있다"고 말했다. 저녁에 카페인이 든 음식을 삼가고 음주나 야식 등을 피하는 것도 안정적인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편집:김련화]
태그: 불쾌  때는  습도  말했  다는 

延边广播电视网 登录연변라지오TV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