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유럽 농업의 미래 40세 미만 '젊은 농부' 31.8%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유럽 농업의 미래 40세 미만 '젊은 농부' 31.8%

2017년11월17일 12:58
출처: 인터넷료녕신문   조회수:37

유럽에서는 '젊은 농부'가 상당 비율을 차지하며 유럽 농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는 근간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유럽연합(EU)의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으로 EU 28개국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모두 약 1천만 명으로 전체 고용의 4.4%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루마니아와 폴란드,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불가리아, 독일 등 7개국이 EU 전체 농업종사자의 72.8%를 차지했다.

루마니아의 경우 농업부문이 국가 전체 고용의 25.8%를 담당하는 것을 비롯해 불가리아(18.2%), 그리스(11.0%), 폴란드(11.0%) 등이 국가 전체 고용에서 차지하는 농업의 비율이 높았다.

반면에 독일(1.4%), 스웨덴(1.3%), 벨기에(1.2%), 몰타(1.2%), 영국(1.1%) 등은 국가 전체 고용 가운데 농업비율이 2%도 안 됐다.

EU 28개 회원국의 농업종사자 연령별 분포를 보면 40세 미만이 31.8%였고, 40~65세 미만이 59.2%였으며, 65세 이상은 9%였다.

40세 미만 농업종사자가 전체 농업종사자의 5%를 훨씬 밑도는 반면에 65세 이상 고령농은 40%를 훌쩍 넘는 한국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한국의 농업 종사 가구원(총 198만 명)의 연령별 비율은 40세 미만 4.4%, 40세 이상~65세 미만 49.2%, 65세 이상 46.4%였다.

EU 회원국 가운데 40세 미만의 '젊은 농부'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룩셈부르크로 농업인의 절반(50.0%)이 40세 미만이었고, 덴마크가 44.7%로 그 뒤를 이었다. 젊은 농부 비율이 가장 낮은 나라는 포르투갈(13.9%)이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65세 이상 고령농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포르투갈(41.6%)이었고, 아일랜드(21.7%)가 그 뒤를 따랐다.

또 EU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여성 비율은 35.1%로 전체 고용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45.9%)보다 낮았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유럽 농업의 미래  40세 미만 '젊은 농부' 31.8%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