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대학서 교수이름 쓰기 시험문제 낸 까닭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대학서 교수이름 쓰기 시험문제 낸 까닭

2018년01월17일 13:02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24

국내의 한 대학이 교내의 시험에 ‘교 이름’을 쓰라는 문제를 출제했다. 교수 7명의 사진을 제시하고 그밑에 각각 빈칸을 만들어 7명의 이름을 쓰도록 했다. 한 학기 성적에서 무려 30%를 차지할 만큼 이 문제에 큰 비중을 부여했다.

영국 BBC방송은 17일 대학신문 ‘중경재선(重庆在线)’을 인용해 사천성의 사천문화전매직업학교에서 이런 시험문제가 출제된 배경을 보도했다. 이 대학의 학생들은 시험도중 교수 7명 사진에 정확한 이름을 기재하는 문제를 풀어야 했다. 다 맞힌다고 해서 추가점수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었지만 틀릴 경우 한 학기 총점에서 41점이 감점됐다. 이는 총점의 30%를 차지한다.

이 대학에서 이런 문제가 출제되기는 처음이였다. 담당 교수는 “학생들이 학업에 림하는 태도를 평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담당교수는 “학생들이 강의시간에 열심히 수업에 림하는지, 강의는 뒤전에 두고 다른데 정신이 팔려있지는 않은지, 학과과정에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는지 등을 판단하기 위해 이런 문제를 고안했다”고 말했다.

이 시험문제는 국내 소셜미디어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웨이보 리용자들 사이에선 “쓸데없는 시험”이라는 비난과 “교수이름을 기억하는 건 가장 기본적인 존중의 방식”이라는 긍정론이 엇갈렸다. 한 네티즌은 “수업에 들어가지 않으면 당연히 교수이름도 제대로 알고 있을리 없다. 충분히 출제할만한 문제”라고 말했다.

국내의 다른 대학들도 학생의 잦은 결석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안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한 대학은 강의실에 ‘얼굴인식시스템’을 설치해 출석확인용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대학서 교수이름 쓰기 시험문제 낸 까닭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