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감옥 ‘합창단원’ 되고 싶어 일부러 도둑질한 남성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감옥 ‘합창단원’ 되고 싶어 일부러 도둑질한 남성 ?

2018년04월02일 09:30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171

최근 한 남성이 감옥에 가기 위한 목적으로 10년 동안 도둑질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화제이다. 다름 아닌 감옥에 있는 합창단에 들어가 큰 무대 우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소망에서 벌인 일이였다.

신쾌보(新快报)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왕모(45세)는 상해 가정구(嘉定区) 남상(南翔)병원의 병실에서 휴대폰 3대를 훔쳤다. 병원의 복도와 엘리베이터에 감시 카메라가 달려 있었지만 전혀 개의치 않고 얼굴을 드러냈다. 어느 각도에서 보나 그의 모습이 확연히 드러났다. 결국 1주일 뒤 그는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순순히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고 훔친 휴대폰은 그대로 휴지통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심문과정에서 그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도둑질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07년 1월부터 지금까지 상해 시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도둑질을 했고 유기징역 혹은 행정처분을 받았다. 과거 영어 가정교사로 일했고 지금은 거리에서 노래를 부르며 생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큰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열망에 사로잡힌 그는 상해의 감옥안에 복역수들로 구성된 ‘예술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반드시 이 예술단원이 되여 전국 각지의 감옥을 돌아다니며 무대우에 서고 싶었다.

그는 “큰 무대에서 관객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면서 “광장에서 노래를 부르면 관객은 모두 스쳐가는 행인들뿐이였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상해의 법원은 그에게 유기징역 10개월~1년과 벌금 2000원의 처분을 내렸다. 그는 소원대로 감옥에 가게 되였지만 과연 예술단에 가입하게 되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감옥 ‘합창단원’ 되고 싶어 일부러 도둑질한 남성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