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지오 > [축구칼럼]: 박태하, 그는 여전히 영웅이다!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축구칼럼]: 박태하, 그는 여전히 영웅이다!

©원작 2018년05월18일 09:01
조회수:1007



누가 뭐라 말해도 박태하감독은 연변축구수준을 몇차원 업그레드시킨 영웅이다.

중국축구갑급리그 제12라운드 대 청도황해팀과의 경기가 끝난 후 일부 팬들은 <박태하 하차>라고 웨쳤는데 대체 무슨 마음을 품고 이렇게 웨쳐 댔는지 모르겠다. 정말 안타까와서, 정말 연변축구를 사랑해서, 정말 연변 축구 앞날이 걱정돼서 웨친 그런 마음은 같지 않다. 그런 마음이라면 대안이 있을 것이 아닌가, 막강한 스폰서를 대두시킨다든지, 막강한 명장을 모셔 온다든지 하는…

아무런 대안도 없으면서 무작정 <하차>라고 웨쳐대니 그 마음이 상당히 궁금하다.

박태하감독이 하차했다고 가정하자.

그럼 어떤 감독을 모셔올가?

지금 국대지휘봉을 잡은 리피? 아니면 중국슈퍼리그에서 활약하는 만사노? 카펠로? 카나와레? 펠레라? 스미터? 와 같은 세계명장을?

우리 재정수준으로 이게 가능할가? 차라리 하늘에 올라가서 골든별(金星)을 따오는 것이 훨씬 쉬울 것이다.

그리고 정말로 모셔온다고 치자. 연변팀 선수들은 다 집으로 돌아가고 그 년봉으로 감독이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해야 할 것이다.

그럼 세계명장이 아닌 국내 감독을 모셔온다고 치자. 지금 국내감독들의 지휘수준을 보면 박감독 발뒤꿈치도 따라 오지 못한다. 그처럼 빵빵한 선수들을 갖고도 쩔쩔매는 이런 감독들이 연변팀 지휘봉을 잡는다면 망하는건 하루아침 일이다. 그리고 연변팀에 애정도 없다. 망하건 말건.

그럼 연변적 감독을? 이건 랭수를 떠놓은 사발밑굽을 들여다 보듯이 너무나 빤하다.

때문에 감독하차라고 웨치는 것은 리지적이 아니고 너무나 충동적인 발로 인 것이다.

물론 필자도 축구칼럼을 쓰면서 연변팀 감독진과 구락부에 의문을 던지고 질책하고 선수들을 <무뇌아>라고 힐책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연변 축구에 애정을 갖고 보낸 채찍질이지 절대로 나개인 밸 풀이거나 성깔을 발설하기 위함이 아니였음을 밝히는 바이다.

박태하감독이 연변팀 지휘봉을 잡은 지난 몇년간의 성과는 말하지 않아도 모두가 잘 알 것이다.

올해 경기만을 보자. 지금까지 12라운드 경기에서 4승 2무 6패로 14점을 기록하면서 11위에 랭킹했다. 쥐꼬리만한 투입에 신진들을 거느리고 이런 성과를 따냈으면 대단한 것이 아닌가?

그리고 필자의 소견으로 보면 이번 대 청도황해팀과의 경기는 비록 2 대 3으로 패했지만 올들어 치른 경기가운데서 가장 훌륭하고 가장 멋지고 가장 스릴있게 치른 경기이다. 3일에 1 경기라는 살인일정을 소화했음에도 불구하고 7일이란 긴 휴식기를 달콤히 보낸 청도팀보다 더 힘차고 더 씩씩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오히려 긴 휴식기를 보낸 청도팀선수들이 그라운드에 픽픽 쓰러지면서 야비하게 시간끌기 작전을 펼쳤다. 청도팀이 살인일정을 소화한 팀으로 보였다.

정신력도 전술도 대방을 압도한 경기였다. 박태하감독의 축구철학이 잘 관철됐고 우리 용사들이 똘똘 뭉친 경기였다. 하지만 외적용병들의 수준 미달로 아쉬운 결과를 가져오고 말았다. 절대 감독의 차실이 아니였다.

그렇다면 왜 이런 아마추어같은 용병을 영입했는가? 구락부 경제사정이 사정인만큼 헐크나 오스카나 파투나 엘케손같은 용병을 영입한다는 것은 생각조차 할수 없기때문이다. 이런 용병이 오면 역시 그 혼자만이 그라운드에서 뛰여야 하니깐.



박태하감독이 연변팀 지휘봉을 잡은 후 팀 전술과 색갈이 확실해졌고 중국축구 무대에서 신선한 돌풍을 일으켰다.

연변팀에는 화려한 스타도, 현란한 개인도,막강한 스폰서도 없다. 하지만 국내 슈퍼리그든 갑급리그든 어느팀이나 연변을 만나면 진땀을 빼지 않은 팀이 없었다. 우리 선수들이 교묘한 배합으로 상대 수비수를 바보로 만드는 것을 볼 때면 한편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이였다.

하지만 여기서 며느리와 쌀의 상관관계를 말하지 않을수 없다. 아무리 재간이 뛰여난 며느리라해도 쌀이 없이 어떻게 밥을 지을 수 있는가. 우리가 갑급팀으로 강등한 후 용병과 절대 주력들이 팀을 떠나면서 신진들로 팀을 재정비하지 않으면 안되는 줄을 어느 누가 모르는가. 거기에다 축협의 새로운 용병정책과 u23정책이 출범되면서 연변팀이 직격탄을 맞아 설상가상이 돼버렸다.

지난해에도 박감독은 용병영입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돈이 없어요.> 하고 서글프게 답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 또한번 서러움이 묻은 대답을 하였다.

<돈이 없다. 팬들이 저렇게 아우성을 치는데 저의 심정은 어떠하겠는가. 저는 간 쓸개 다 빼놓고 있는 상황인데 팬들이 돈을 거두어 용병을 사주겠는가. 이런 부분은 좀 리해를 해주었으면 좋겠다… 선수들이 살아 남기 위해 처절한 몸부림을 치고 있기에 저 스스로는 절대 선수들을 버리지 못한다.>

참으로 눈물이 주르르 흐르는 속심의 말이다.

가난한 살림이지만 돈을 쪼개 쓰고 또 쪼개 쓰면서 자식을 남보다 못지않게 반반히 입혀 내보내는 부모의 마음이다.



지금 연변축구가 오늘 이 자리에 서있게 된 것은 전부 박태하감독의 덕분이다.

지금은 한마음이 되여 연변축구를 응원할 때다.

채찍질은 하되 책임심이 없이 그리고 너무 쉽게 <하차>를 웨치지는 말자!

누가 뭐래도 박태하감독은 여전히 연변축구의 영웅이다!!


연변방송 최명광 기자


사진출처: 연변부덕축구구락부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최명광]
태그: 감독  연변  것이  축구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