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 49번 복제…기네스북 올라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 49번 복제…기네스북 올라

2018년07월12일 14:22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497

6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푸에르토리코 출신으로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고 있는 치와와 잡종 ‘밀리’가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복제된 개라는 새로운 타이틀을 획득했다.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로 유명한 치와와 밀리는 또 다른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기적의 밀리’로도 알려진 이 견공은 2011년 태여났을 때의 몸무게가 50센트 동전 1개 크기인 42g에 불과했고 몸길이는 7.6㎝밖에 되지 않았다.

밀리는 몸집이 너무 작아 전문가들은 그리 오래 살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밀리는 그녀의 주인인 버네사 세믈러 덕분에 건강하게 자랐으며 2013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라는 타이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당시 몸무게는 453g, 몸길이는 9.65㎝다. 그때부터 밀리는 매년 기네스북에 등재되고 있다. 

수암바이오텍 연구팀은 밀리가 작은 몸집을 갖게 된 유전적 비밀을 밝히기 위해 복제 개 49마리를 만들었다.

그런데 몇년 뒤 한국의 수암바이오텍(수암생명공학연구원)에서 세믈러에게 밀리가 작은 몸집을 갖게 된 유전적 비밀을 알고 싶다면서 복제 개를 만들고 싶다는 제안을 했다.

한국의 황우석 박사가 주도하는 이곳은 현재 복제 개 한마리당 10만딸라의 비용을 받고 있지만 연구 목적이었기에 무료로 해주겠다는 것이였다.

세믈러는 고심 끝에 복제 개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과학자들은 밀리의 체세포에서 채취한 유전자를 다른 개의 란세포(유전자 제거)에 주입해 이를 대리모 개의 몸에 넣었다. 이는 세계 최초의 복제 양 ‘돌리’가 만들어진 것과 같은 방식이다.

세믈러는 “처음에는 복제 개를 총 10마리 만드는 것이였다. 연구원 측이 9마리, 내가 1마리를 소유하기로 했지만 그쪽에서 더 많이 복제하고 싶어 해 계획이 변경됐다”고 말했다. 

현재 세믈러는 총 49마리의 복제 개 중 12마리를 밀리와 함께 자신의 집에서 기르고 있다.

현재 세믈러는 총 49마리의 복제 개 중 12마리를 자신의 집에서 기르고 있다. 

세믈러는 “인적인 의견이지만 복제기술이 발전하더라도 밀리와 완전히 똑같은 개를 만들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밀리의 복제 개를 12마리나 키우는 것은 여러가지로 힘들지만 즐겁다. 이들은 밀리처럼 령리하고 장난기가 많으며 눈동자는 물론 체모 색상까지 똑같다”면서 “하지만 몸집은 밀리보다 좀 더 크고 성격이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밀리가 좀 더 개성적이다. 이는 내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복제 기술이 발전하더라도 밀리와 완전히 똑같은 개를 만들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12  49  10  2013  42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