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엄마가 아들 팔에 전화번호 문신을 새겼다고...왜?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엄마가 아들 팔에 전화번호 문신을 새겼다고...왜?

2018년07월31일 16:20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종합   조회수:328

한 도로를 따라 배회하고 있는 10대 소년의 모습이 포착됐는데 소년의 팔에 전화번호로 보이는 문신이 새겨져 있어 론란이 벌어졌다.

25일 향항 매체에 따르면 지난 22일 절강성의 한 도로에서 걷고 있는 남자아이의 모습이 발견됐다.

운전자들의 제보를 받고 출동한 온주시 경찰관 양씨는 아이에게 이름과 사는 곳을 물었지만 확실한 대답을 들을 수 없었다. 질문에 우물쭈물하거나 엉뚱한 대답을 하는 아이를 보며 심각한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음을 깨달았다.

곤란해하던 차에 아이의 팔뚝에 번호가 적혀있는 것을 보았다. 혹시나 부모의 련락처가 아닐가 라는 생각에 전화를 걸었고 다행히 해당 번호는 아이 엄마 주씨의 휴대전화 번호였다. 경찰의 련을 받은 엄마는 아이를 데리러 곧장 달려왔다.

언론은 “아이가 귀주성 빈곤 지역에 사는 이주 로동자 부부의 아들로 엄마아빠가 잠을 자고 있는 사이 새벽 3시에 몰래 집을 빠져나왔다. 길을 잃고 배회하다 도로까지 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이의 엄마는 “아이가 길을 잃을 경우를 대비해 팔뚝에 전화번호를 새겼다. 아이를 발견하는 사람이 내게 련락을 취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이전에도 여러 차례 집을 나와 길을 잃은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미성년자들의 문신을 금지하는 법이 없어 문신 시술에 대해 부모의 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지만 뉴스를 접한 사람들의 반응은 “전화번호까지 적어 아이를 찾으려 한 엄마의 모습에 감동받았다”라거나 “아무리 걱정이 됐어도 몸에 평생 남는 문신까지 했어야 했나”로 나뉘였다.

이에 경찰은 “엄마의 전화번호가 바뀌였는지 처음 새겼던 번호가 두 줄로 그어져 있었다”면서 “가난한 부부에게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였을지 모르나 지적 장애를 가진 아이 부모는 아이를 위해서라도 GPS기능을 가진 스마트 팔찌와 같은 추적 장치에 돈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22  GPS  10  25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