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체벌한 교원 20년 후 ‘뺨 세례’로 복수한 30대 남성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체벌한 교원 20년 후 ‘뺨 세례’로 복수한 30대 남성

2018년12월25일 10:56
출처: 료녕신문 종합   조회수:192

중학교 시절 담임 교원에게 체벌을 당했던 한 남성이 20년 뒤 거리에서 만난 교원의 뺨을 수차례 때리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2월 16일 ‘졸업 후 뺨따귀로 그 시절의 교원에 보답’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동영상 자막에 따르면 사건은 하남성 락양시의 한 도로 우에서 벌어졌다. 이곳의 한 중학교를 졸업한 창씨(33)가 전동차를 타고 가는 중학교 시절 담임 교원를 가로막은 뒤 욕설과 함께 뺨을 세차게 때렸다. 그는 “나를 기억해? 예전에 나를 괴롭혔던 거 기억나? 안나?”라고 하면서 수차례 뺨을 내려쳤다.

교원은 뺨을 얻어맞으면서도 반항하지 못한 채 “미안하다”는 말을 작게 속삭였다. 이 장면은 창 씨의 친구가 옆에서 고스란히 동영상으로 촬영했고 이후 인터넷에 올려 일파만파 퍼졌다. 론란이 커지자 현지 파출소가 수사에 나서 조사 중이다.

창씨는 인터넷상에 교원을 때린 리유에 대해 “20년 전 내가 13살 중학교 시절 가난하다는 리유로 교원에게 멸시와 괴롭힘을 당했다”면서 “수차례 그의 발에 밟혔고 심지어 머리를 밟히기까지 했다. 평생 마음의 상처로 남았다”고 밝혔다.

해당 중학교는 관련 사건이 사실이며 “아마도 창씨가 보복심리에서 일을 벌인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 8월초 발생한 것인데, 최근 인터넷에 크게 퍼지면서 파출소에서 관련 사건을 처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누리꾼은 “마음의 상처가 얼마나 깊었으면 20년 만에 이런 방식으로 복수를 하겠냐”, “군자의 복수는 20년도 늦지 않은 법”, “이런 식의 복수는 동정할 만한 가치가 없는 일”이라는 등 찬반 론란이 뜨겁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20  33  13  12  16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