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경종]투자회사에 ‘저금’한 돈 물거품으로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경종]투자회사에 ‘저금’한 돈 물거품으로

2019년02월15일 14:33
출처: 길림신문   조회수:206

장춘의 리로인은 얼마전 투자회사를 찾아갔다. 지난해‘저금'한 돈이 1년 기한이 찼던 것이다. 은행보다 높은 리자를 타러 가는 기분에 들떠 발걸음은 가벼웠다. 하지만 회사 문 앞에서 도착해서 그만 억장이 무너졌다. 회사 문이 꽁꽁 닫기고 공안 경찰의 테이프에 감겨있었기 때문이다.

그제야 회사가 페쇄되였구나 정신을 차리고 급기야 당지 파출소로 달려갔다.“은행저금이나 다름없다”고 들었던 돈이 사실은‘투자금'이였던 것이다. 장춘지구 투자피해자만 근 2000명, 피해자는 전국 각지에 쫙 널려있었다. 피해자금은 집집마다 달랐는데 10여만원, 지어 20여만원, 30여만원이나 되였다. 피해자는 로인이 다수였다.

리로인은 지난해 양력설 후 집근처에 있는 대형 마트에 들렀다. 은행보다 리자를 더 준다는 소리에 귀가 솔깃했다. 중금억신재부투자관리(북경)유한회사 장춘분회사에서 뿌리는 광고단지를 받아쥐고 그는 흔쾌히 집으로 돌아왔다.

이튿날 그는 회사를 찾아갔다. 이상하게도 은행은 아니였다. 그러나“은행저금이나 다름없다”는‘친절한 녀성 업무경리의 안내'에 마음이 좀 내려앉았다. 그 뒤로 업무경리가 불티나게 집으로 전화를 걸어왔다.

리로인은 며칠 지나 회사에서 조직한 투자설명회에 참가했다. 5성급 호텔의 대형 회의장에 1000여명이 모였다.“여기에다 저금하지 않으면 별로 밑질 것 같았다”.‘채권 이양 및 양도 협의'에 서명하고 회사 도장도 박았다.

그후 업무경리는 회사의 선물을 갖다주겠다며 집에까지 방문왔다. 투자타산서에 대해 또 한바탕 설명했다. 리로인은 업무경리가 믿음스러워보였다. 나이는 30살이 채 안된 손자벌이였지만 능력이 출중했다. 그런데다 싹싹하고 공손했다. 딸이 맡겨놓은 돈 10여만원을 꺼내 또 ‘저금'시켰다.

그렇게 믿었던 업무경리는 련락이 뚝 끊기고 회사는 부도가 났나니! 이게 웬 말인가? 회사를 찾아가면 녀성 서너명이 달라붙어 부축하며 상냥하게 굴었던 회사가 아니였던가?

"욕심이 부른 죄"라며 리로인은 후회막급이다. 금년 설이 설 같지 않았다. 지금도 눈물이 마르지 않고 있다. 누구 전화 받기조차 싫고 무섭다. 애당초 리로인은 중금억신회사가 투자회사인줄도 잘 몰랐다. 더구나 수금자가 개인 이름이라는 것도 간과했다. 모험이 뒤따른다는 후과도 고려하지 못했다.

지금 피해자들은‘장춘지구 권익수호 소통’위챗동아리를 구성하고 고객대표를 선거했다. 공안부문과 법원측에서도 중시를 돌리고 있다. 회사측은 연기 상환 및 부동산 대환 조치를 내놓았다. 하지만‘2년 반 후에 상환'과‘아직 짓지도 않은 청도 부동산과의 대환'이 불확실하다며 투자자들은 아우성이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태그: 10  30  1000  2000  20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