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세계반도 > 아들만 13명 낳은 부부의 기적…축구팀 만들었다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아들만 13명 낳은 부부의 기적…축구팀 만들었다

2019년03월01일 08:56
출처: 연변라지오TV넷/외신종합   조회수:893

아들만 13명을 둔 브라질 부부가 있어 화제다. 게다가 아들들은 모두 축구선수 이름을 갖고 있어 자식들로 축구팀을 만들겠다는 꿈까지 넉넉하게 이뤘다. 평생 농부로 살고 있는 이리누 크루스와 부인 후시클레이데 실바의 이야기다.

기정을 이룬 두 사람에게 첫 아기가 태여난 건 20년 전. 건강한 아들이였다.

아들이면 남편이, 딸이면 부인이 이름을 지어주기로 한 약속에 따라 장남의 이름을 지어준 건 크루스였다. 지독한 축구광인 그에게 '호브슨'이란 이름을 장남에게 지어줬다. 호브슨은 브라질이 낳은 축구스타 중 하나다.

1년 뒤 차남이 태였났다. 또 아들이였다. 이번에도 이름을 지어주게 된 건 남편 크루스. 그는 둘째에게 헤이난이란 이름을 선물했다. 역시 축구선수의 이름이였다. 딸을 간절히 바란 두 사람은 계속 자식을 낳았다. 그러나 번번이 아들이였다.

마지막으로 딸 낳기에 도전한 건 2년 전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실패였다. 두 사람 품엔 건강한 사내아이가 안겼다.

이래서 갖게 된 자식이 13명. 호브슨(20), 헤이난(19), 하우안(17). 후벤스(16), 히발두(15), 후안(14), 라몬(12), 린콘(11), 리켈메(9), 라미레스(7), 헤일손(5), 라파엘(4), 호날두(2) 등 13명 모두 아들이다.

축구팀을 꾸리면 11명 주전을 채우고도 2명이 남는다. 두 명은 벤치에 대기시켰다가 언제든 투입하면 된다.

아빠 크루스는 "축구를 정말 좋아해 아들들에게 내가 좋아하는 축구선수들의 이름을 지어줬다"며 활짝 웃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자식을 13명 낳으면서 전원 아들이 될 확률은 80만 분의 1이다. 아들들로 축구팀을 만들 수 있게 된 건 그야말로 기적인 셈이다. 하지만 기적은 아직 현재 진행형인지 모른다.

부인 실바는 "딸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다시 딸 낳기에 도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식이 13명이나 되지만 한 번도 자신이 이름을 지어주지 못한 게 한 이라고 한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태그: 13  11  20  14  12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延边风景抖好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