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활 > 건강 > SNS 오래 하면 우울증 위험 2.7배까지 증가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SNS 오래 하면 우울증 위험 2.7배까지 증가

2019년05월30일 14:39
출처: 신화사 길림신문   조회수:213

페이스북, 인스타그램(照片墙),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써비스 상위 25% 유저(用户)는 우울증 위험이 2.7배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피츠버그 의과대학에서 소셜네트워크써비스(SNS) 리용과 우울증의 관계에 대해 조사했다. 19세에서 32세의 성인 1,800명을 대상으로 SNS 사용과 관련한 설문을 실시했다. 평균적으로 조사대상자들은 적어도 하루에 한시간 이상 SNS를 리용했으며 1주일에 30번 이상 자신의 계정에 로그인했다.

SNS 사용시간과 계정에 들어가는 회수를 기준으로 상위 25% 사용자는 하위 25% 사용자보다 우울증 위험이 현저히 높았다. 상위 25%의 우울증 발병 위험이 최소 1.7배에서 2.7배까지 높았다. 연구팀은 우울증을 겪는 사람이 현실 도피의 리유로 SNS를 리용하는 경향이 높은 것인지, SNS 사용이 우울한 기분을 유발할 확률이 높은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연구팀이 설명하는 SNS와 우울증의 련결성은 이렇다. 다른 사람의 게시글을 계속 보면서 계속 자신과 비교하게 된다. 박탈감이나 상실감을 느낄 수 있으며 상호 소통에 대한 스트레스도 나타날 수 있다. 과도한 SNS의 사용은 인터넷중독의 징조인데 인터넷중독은 우울증과 련관이 있다고 알려져있다. 또한 일반 인터넷 사용과 다르게 SNS는 사이버 불링(특정인을 사이버상에서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괴롭히는 행위)에 로출될 위험이 높기 때문에 더욱 우울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우울증은 감정을 조절하는 뇌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병으로 의지의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우울감이 지속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다고 느낀다면 단순히 우울한 감정이 아니라 병일 가능성이 높으니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미디어 사용을 줄여보는 것이 좋다.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SNS  25  2.7  1.7  19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특산품쇼핑몰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