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70년 기억속의 연변] 1980년, 연길서시장 도약의 길을 열다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70년 기억속의 연변] 1980년, 연길서시장 도약의 길을 열다

2019년10월30일 14:24
출처: 연변라지오 TV넷 연변뉴스APP   조회수:573

연길서시장은 수많은 연변사람들의 공통된 기억이다. 서시장의 변천은 연변의 변천과 발전을 더욱 잘 보여준다.

이곳은 연변사람들의 공통된 기억!

연길서시장이 위치한 곳은 일찍 20세기 30년대에 이미 물건을 사고 파는 사람들이 모여 시장이 열리던 장터였다. 1980년에 서시장은 최초의 천장, 상품 진렬대, 둘레기둥이 생겼고 1983년, 서시장 현대화 건설을 시작해 1기공사가 완성되였는데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중층(中楼)"가 일떠섰다. 그후, 서쪽 건물(흔히 말하는 엘레베이터 건물), 동쪽 건물, 종합 건물들이 잇달아 준공되였고 두개의 골목(승리, 민강)이 세 구역으로 분할하는 경영모식을 형성하였다. 영업면적 35000평방메터에 3000여개의 매장을 설치하고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경영하였는데 가장 많이 경영한 의류, 신발에서 부터 각종 생활용품, 민속음식, 육류, 남새, 부식물까지 골고루 다 있었다.

"문을 열면 명태냄새가 코를 찔렀었죠..."

매장에 말린 명태, 새우, 미역, 각양각색의 짠지를 배렬해놓고 "싸게 사세요”라던 아주머니들의 싸구려소리가 아직도 귀에 들리는 듯하다. 이곳은 전 주에서 처음으로 전동 에스컬레이터(电动扶梯)가 설치된 상가였고 한때 동북 3성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국가적으로도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시장으로 평의되기도 했다.

전주 경제와 민생건설을 이끌다!

소매와 도매를 막론하고 서시장의 영향력은 전 주에 미쳤고 오래동안 연변인민들의 패션류행을 이끄는 풍향계가 되여 연변경제에 큰 공헌을 했다. 많은 제품을 취급하기 때문에 전통적 의류 신발과 모자, 특산품, 경공업 제품의 도매판매를 제외하고 제조, 물류, 외식 등 일련의 산업 발전도 간접적으로 이끌었다. 서시장은 5000여개 취업자리를 제공했을 뿐만 아니라 서시장 주변 산업발전과 취업도 이끌어 수많은 가정을 부유의 길로 이끌었다. 수많은 부를 탄생시킨 이야기도 이곳에서부터 시작되였다.

대형 무역시장인 서시장은 당신이 무엇을 요구하든, 무엇을 상상하든...모든 것을 살 수 있는 그야말로 “만능”시장이여서 평소에 서시장을 둘러보면 언제나 뜻밖의 수확이 있다.

서시장은 경영제품 종류가 다양한 종합시장일 뿐만 아니라 대중을 위한 시장이기도 하다. “저렴하다”가 어울리는 이곳은 알뜰한 주부들이 애용하는 곳이다. 더구나 다양한 제품을 싸게 사고 싶은 일반 대중들의 쇼핑수요를 충족시켜주는 명실부상한 연변의 민생시장이다.

옛 모습을 새롭게 바꾸고 밝은 미래를 맞이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연길서시장의 실내시설은 점차 로화되고 매장이 늘어나면서 좁은 복도에 화물이 쌓여 소방, 내진 등 중대한 안전우환이 존재하게 되였다.  2015년 10월, 연길시정부는 원래 서시장을 철거하고 재건하기로 했다.

3년간 공들여 지은 끝에 2018년말, 연길서시장은 예정대로 완공되였고 리모델링을 마치고 문을 열었다. 신축한 서시장은 건축면적이 11.7만평방메터, 지하 3층, 지상 6층(일부 12층)으로 되여 경영구역이 더 넓어졌고 예전에 비좁았던 매장도 넓어졌다. 또 설계과정에서 연길시 기존의 교통과 사람들의 생활습관을 고려해 기능이 완전한 주차구역을 설계했다. 주차구역은 지하 1층, 2층, 3층에 약 900개 주차위치를 두고 있으며 신화거리와 삼꽃거리에 각각 1개의 쌍방향 출입구가 있어 고객과 업주의 주차수요에 만족주고 있다. 또한 새롭게 중앙에어컨을 설치해 공기가 나빴던 이전 상황을 크게 개선했다. 그리고 실외에 자동 에스켈레이 4대를 설치해 시장 2층까지 직행할 수 있어 고객들의 쇼핑에 편리를 제공해주어 상업가치를 높였다.

지금 서시장은 매달 판매액이 1억원에 달하며 년간 세금 납부액이 1000여만원에 달해 연변의 경제발전에 중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 4차례나 련속“전국문명무역시장”, “국가표준화남새시장”, “중국AAAA 문명성실신용시장-전국브랜드시장”, “개혁개방40년 전국 최고 영향력 브랜드시장”, 국가급 “록색시장”, 시급 “성실신용경영시범단위” 등 영예칭호를 받았다. 지금의 서시장은 또한 많은 외지 관광객들의 인터넷 “왕훙 인증샷 스팟”(网红打卡地)이 되였으며, 이곳에서 전통 조선족 민속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연길서시장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이다.

출처: 연변조간신문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中楼  打卡  12  1000  1980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