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교육 >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 70돐, ‘신개척시기’ 진입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 70돐, ‘신개척시기’ 진입

2019년12월02일 10:00
출처: 료녕신문   조회수:168

중국 조선언어문학-신문학 교육과 연구 70년 학술회 연변대학서

지난 70년간 수많은 민족영재를 배출한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이하 조문학부)가 새로운 ‘미래’를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조문학부 창립 70돐을 계기로 연변대학 조한문학원 조문학부•신문학부는 지난 11월 30일, 중국 조선언어문학-신문학 교육과 연구 70년 학술회를 열어 ‘과거’를 성찰하고 ‘미래’를 전망했다.

연변대학, 복단대학을 비롯해 국내 10여개 대학의 언어학, 문학 교수들이 다양한 연구성과를 발표했고 국내 조선어 매체, 출판 대표들이 보다 나은 업계 미래를 위해 지혜를 모았다. 특히 참가자 대부분이 조문학부 졸업생인 점에서 중국 조선족사회 발전에 대한 조문학부의 큰 공헌을 엿볼 수 있었다.

70년전 몇명 안되는 학생들로 구성되였던 조문학부는 오늘날에 이르러 4천여명 졸업생과 50여명 교수진을 가진 학부로 발전되였고 국가중점학과, 국가급 특색학과 등으로 선정되였다. 김철준 조한문학원 원장은 “조문학부는 탐색과 발전시기, 연구와 축적시기를 거치면서 많은 조선어문인재를 양성하고 민족문화 발전에 큰 기여를 하면서 우리 ‘겨레의 넋’을 지켜왔다”며 “이제는 일정한 축적을 기반으로 연구의 다변화 다양화를 실천하는 등 신개척시기에 들어서기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연변대학 김웅 교장은 축사에서 “연변대학 간판학부인 조문학부는 중국의 조선-한국학의 발전 그리고 대외 개방과 협력 사업의 발전을 위하여 크나큰 공헌을 하였다”며 “연변대학이 ‘쌍일류’ 대학 건설을 힘차게 추진하는 발전전략을 실행하는 지금 그 중심에는 조문학부가 있다”고 긍정했다.

한편 이날 학부는 최윤갑 등 원로교수들에게 감사패를 증정하였고, 조문학부 명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와룡산의 소나무》와 조문학부 학생들의 문학원지였던 《종소리》 복간호의 출간식도 진행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pcl]
태그: 문학  학부  대학  연변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