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 > 두 부문: 사망 예금인의 1만원 이하 저금 인출시 상속공증서 제출하지 않아도 돼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두 부문: 사망 예금인의 1만원 이하 저금 인출시 상속공증서 제출하지 않아도 돼

2021년02월06일 15:32
출처: 인민넷 조문판   조회수:576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사이트의 소식에 의하면 최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와 중국인민은행은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소액저금 인출을 간소화하는 관련 사안에 관한 통지>(이하 <통지>로 략칭>을 련합으로 발표했다고 한다. <통지>에서는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제1순위 상속자(배우자, 자녀, 부모), 공증을 거친 유언에서 지정한 상속자 혹은 유증을 받은 자가 은행업 금융기구에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계좌내 저금 및 이 은행에서 발행한 비저축류 금융제품을 인출하려 할 경우, 잔액이 1만원 이하(1만원 포함)이면 상속공증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고 관련 자료를 갖고 즉시 인출처리를 할 수 있다고 명확히 했다.

동시에 지역 경제차이와 은행업 금융기구 사이의 차이를 고려해 은행업 금융기구가 5만원 이내에서 공증을 면제하고 인출할 수 있는 계좌 한도액을 상향조정하는 것을 격려했다.

<통지>는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저금조회를 간소화하는 관련 사항에 관한 중국은행감독관리위원회 판공청, 사법부 판공청의 통지>(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판공실발[2019]107호)의 기초에서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소액저금 인출수속을 가일층 간소화하여 군중들이 소액저금 상속에 편리를 도모해주었다.

<통지>는 이미 사망한 예금인의 소액저금 인출절차는 기존의 '상속공증+은행심사'로부터 은행심사로 간소화했는데 위험을 통제하는 전제하에 일처리효과를 높일 수 있고 공증비용 지출을 줄일 수 있어 군중들이 실제적인 편리함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다음 단계에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중국인민은행은 관련 부문과의 소통협력을 계속하여 강화해 은행업 금융기구와 공안부문, 민정부문, 공증기구 등이 전 네트워크 확인조사기제를 구축, 보완하도록 추진함으로써 은행업 금융기구의 심사능력을 높이고 저금 안전과 상속인의 합법적 권익을 보장할 것이라고 한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pcl]
태그: lt  107  2019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