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겨레 > 조선족가수 김윤길, 한국서 글로벌 가왕전 왕중왕으로 최고 시청률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조선족가수 김윤길, 한국서 글로벌 가왕전 왕중왕으로 최고 시청률

2020년06월08일 15:50
출처: 연변일보   조회수:1892

한국 연예프로 '탑골 랩소디'의 글로벌 가왕전이 눈물과 감격의 무대로 막을 내렸다.



6일 방송된 한국 티캐스트 E채널 '탑골 랩소디 : 케이팝도 통역이 되나요'는 지금까지 선정된 글로벌 가왕 5인들의 왕중왕전으로 꾸며졌다.

미국·중국·필리핀·스페인·몽골 등 다양한 국적의 가왕들이 한데 모여 K팝 세계대전을 펼친 가운데 최고 1인은 중국의 김윤길에게 돌아갔다.

김윤길은 탑골가요 대표격인 변진섭의 '너에게로 또 다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한동안 잊혔던 1980~1990년대 발라드 레전드 곡이 중국어로 환생하는 순간이었다. 무대는 시작과 동시에 탄성이 쏟아졌다. 이상민은 MC석에서 감탄사를 련발했고 채정안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무대가 끝난 후에도 밀려오는 감동과 여운에 글로벌 판정단도 찬사를 아낌없이 보냈다. 주영훈은 "당할 수가 없다" 황제성은 "이 사람은 찐이야" 세븐은 "단점을 조금 찾아보려고 정말 귀 기울여 들었는데 결국 못찾았다" 리지혜는 "두성·진성·가성 모든 걸 다 가진 보컬"이라고 평했다. 김현철은 "번안 가사도 최고였다. 한국어 1절은 시간적 개념의 가사였는데 중국어 2절에서 공간적인 그리움까지 다 들어간 노래가 됐다"고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김윤길은 "솔직히 무명가수 생활을 16년 동안 하면서 중국 '보이스 차이나'에서 TOP4까지 갔지만 진짜 우승을 못 해봤다"며 감격의 눈물을 하염없이 보였다. 이어 "그런데 오늘 한국 무대에서 '탑골 랩소디'로 1등을 하니까 '아 이런 느낌이구나', 꼭 받아보고 싶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가수 생활하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90도 인사를 올렸다.

1라운드 글로벌 가왕전은 끝났지만 K팝 명곡을 통한 감동의 드라마는 계속된다. 7회부터는 또 다른 글로벌 실력자들이 가왕 자리를 놓고 더 뜨거운 배틀을 펼치게 된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리성국]
태그: 90  MC  1980  16  1990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