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허걱]! 연길녀성, 달리는 공공뻐스서 "세우라"며 핸들을 빼앗아...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허걱]! 연길녀성, 달리는 공공뻐스서 "세우라"며 핸들을 빼앗아...

2019년07월09일 14:36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조회수:1286

7월 6일, 연길시 27선 공공뻐스 안에서 한 녀성이 자신의 요구대로 뻐스를 세우지 않았다며 갑자기 핸들을 빼앗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심각한 결과는 초래하지 않았다.

당일 점심 12시 30분경, 27선 공공뻐스 운전수 동씨는 북대종점 역에서 출발 준비를 서둘렀고 차에는 1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다. 뻐스가 출발한 지 얼마 안되여 한 녀성이 뒤좌석에서 운전수 옆좌석으로 오더니 자기 딸이 아직 차에 타지 못했다며 차를 세우라고 했다. 동씨는 "그때 후시경(后视镜)을 통해 봤는데 아무도 보이지 않았고 뻐스도 역을 떠난 뒤라 운행중에 마음대로 차를 세울 수 없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동씨는 다음 정거장이 비교적 가까운 점을 감안하여 "다음 정거장에서 내려 딸과 만나"라고 승객한테 권유했다. 그런데 차가 멀어지자 녀성 승객은 급흥분하더니 갑자기 "당장 차를 세우라"며 고함을 질렀다. 동씨가 차를 세우려 하지 않자 녀성은 다짜고짜 달려들어 운전대를 빼앗으려 했다. 그녀는 힘껏 핸들을 오른쪽으로 잡아당기고는 동씨의 멱살을 잡고 계속 시비를 걸었다. 이로 인해 차량이 주행 중 차선을 리탈하기도 했다.

"당시 다행히 점심시간이라 차가 적고 종점역 부근이라 사람이 적었으니 망정이지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동씨는 운전대를 꽉 붙잡는 한편 비상제동을 걸어 뻐스를 길옆에 세운 후 즉각 110에 신고했다. 연후, 북산파출소 민경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녀성 승객을 공안기관으로 련행해 조사를 펼쳤다. 이 승객 김씨(40대)는 현재 경찰에 형사구류되였으며 사건은 진일보 조사중에 있다.

한편, 경찰은 그 어떤 리유에서든 운전수의 운전에 지장을 주어서는 안되며 특히 주행중 공공뻐스 운전대를 함부로 빼앗는 행위는 모든 뻐스 승객의 생명과 차량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이므로 절대로 이런 위험한 행동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출처: 연변조간신문

편역: 문화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수진]
태그: 27  30  110  10  12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특산품쇼핑몰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