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코로나 중증은 진단되지 않은 암의 징후일 수 있다? 전문가 해석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코로나 중증은 진단되지 않은 암의 징후일 수 있다? 전문가 해석

2023년06월14일 14:01
출처: 인민넷 조문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은 진단되지 않은 암의 징후일 수 있다? 최근 《과학보고》저널에 발표된 연구가 주목을 받고 있다.

감염과 호흡 및 중증의학 전문가들은 인터뷰에서 이 연구가 주로 하나의 연구방향을 제공했는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과 암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 여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새 연구: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은 ‘진단되지 않은 암의 한가지 징후일 수 있다’

이 연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 환자가 몇달 후 암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더 높은지 여부를 확인하려고 했다. 이를 위해 프랑스의 공동 연구팀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한 중환자실 환자 41302명과 같은 지역, 년령, 성별 및 신종코로나로 입원하지 않은 대조팀713670명을 비교했다. 그 결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으로 입원한 환자는 후속적으로 암 진단을 받을 위험이 31% 증가했다. 다음 몇달동안 그들중 2.2%가 암으로 확진되였고 대조팀의 비례는 1.5%에 달했다. 발병한 암중 신장암, 대장암, 페암 또는 혈액암의 위험이 더 높았다.

이 연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과 암 사이의 ‘인과관계’를 립증하지 않았지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은 ‘진단되지 않은 암의 징후일 수 있다’는 즉, 아직 진단되지 않은 암 환자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중증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고 한다.

이 연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인 사람이 암에 더 취약하다는 것을 증명하는가?

6월 11일 북경우안병원 감염과 주임의사 리동증은 최근 연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으로 인해 입원한 환자가 향후 몇달동안 암 진단을 받을 위험이 비위중 환자보다 높다는 것을 지적했지만 연구에 따르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과 암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지 여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암 발병 위험의 증가는 이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매우 복잡하여 단순히 한두가지 변수로 분류할 수 없다.

상해페과병원 호흡기 및 위중증의학과 부주임의사인 호양도 기자에게 일반적으로 암 발병에는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첫번째 암세포가 변질된 후 검출 가능한 종양으로 성장하기까지 1년 또는 그 이상이 소요되며 몇달 안에 성장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은 전신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원래 체내에 잠복해있던 암세포의 발전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지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증과 암의 상관관계는 아직 더 연구하고 립증해야 한다.

연변라지오TV넷 연변방송APP

출처: 인민넷 조문판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방송 APP 다운로드

[편집:金红花]
태그: 31  41302  11  1.5  2.2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