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조선에서 황계광과 어깨겯고 싸웠던 로전사 "이생에 후회없다"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조선에서 황계광과 어깨겯고 싸웠던 로전사 "이생에 후회없다"

2020년10월19일 14:54
출처: 환구넷 흑룡강신   조회수:606

"12월이였고 그날 기온은 령하 39도였다. 손과 발에 심한 동상을 입었다" "황계광은 기여일어나 수뢰를 밀어넣고 몸으로 구멍을 막았다. 돌격나팔소리가 울리자 우리 전사들은 앞으로 돌진해 진지를 탈취했다." 올해 86세인 리계덕 로인은 1951년 조선에 지원갔으며 상감령전역에도 참가해 황계광과 함께 597.9진지를 탈취했다. 조선지원이야기를 하며 로인은 이생에 후회없다고 말한다.

출처=환구넷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문화]
태그: 597.9  86  1951  12  39 

评论一下
评论 0人参与,0条评论
还没有评论,快来抢沙发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