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휴가신청을 낸 청년, 그 리유를 안 회사에서 유급휴가 2주 내줘!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휴가신청을 낸 청년, 그 리유를 안 회사에서 유급휴가 2주 내줘!

2022년09월13일 10:58
출처: 인민넷 조문판  

최근 호북성 형주시의 27세 주모씨가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 세포를 기증하게 되였다. 그 사연을 알게 된 회사는 그에게 유급 휴가 2주를 내줬다.

주모씨는 2017년부터 헌혈을 시작했고 2018년 4월 중화골수기증자프로그램에 가입해 골수 기증 자원봉사자가 되였다.

올 6월, 그는 한 어린이 백혈병 환자와 적합도 검사에 성공했다. 비혈연 관계 간 조혈모세포의 적합 확률이 400분의 1에서 1만분의 1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망설임 없이 기증에 응했다.

고해상도 검사에서 주모씨와 환아와의 적합도가 재확인되였고 건강검진에서 주모씨의 신체상황이 기증에 적합하다고 결과가 나오자 중화골수은행은 9월 초 정식 기증을 확정했다. 조혈모세포를 채취하기 4일 전부터는 골수강의 조혈모세포를 외주혈액에 '동원'하기 위해 매일 1회 과립구집락자극인자 동원제를 투여해야 한다.

주모씨는 회사에 휴가 신청을 냈는데 회사 상사는 그의 사연을 알고 흔쾌히 휴가를 허락했을 뿐만 아니라 두주일간 유급 휴가까지 주면서 그의 선행을 지지했다.

8월 27일, 주선생은 병원을 찾아 동원제 주사를 맞으며 기증 절차에 들어갔다. 9월 초, 다섯번째 동원제 주사를 맞고 공식 채집에 들어갔다.

주모씨는 “사실 골수 기증은 그렇게 고통스럽지 않다. 더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프로그램에 동참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생의 희망을 안겨주길 바란다.” 고 말했다.

중화골수은행에는 올 8월 31일 현재 3,114,120명의 등록 자원봉사자가 있으며 13,856명의 자원봉사자가 조혈모세포를 기증했고 총 10만 7091명의 환자가 배형을 기다리고 있다. 주모씨는 호북성 제534번째, 전국 제13,862번째 골수 기증 자원봉사자이다.

9월 5일, 주모씨의 회사에서는 공문을 내 주모씨의 선행을 표창했다. 회사는 또 그에게 2천원의 상금과 영예증서를 발급하고 직원들에게 그를 본보기로 삼을 것을 호소했다.

연변라지오TV넷 연변방송APP

출처: 인민넷 조문판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韩奇颖]
태그: 27  13856  2018  10  2017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