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바로 오늘입니다!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바로 오늘입니다!

2021년11월23일 11:11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조회수:485

한차례 퇴로없는 전투가

약 1억명의 운명을 개변시켰으며

1800명 이상이 이 전투에서 희생됐다. 


11월 23일 전국에서 상영하는 영화가 바로

이 내용을 담은 이야기이다. 

이 영화의 제목은 

<우리는 제1서기입니다>이다.

촌민들을 이끌어 산업, 교육 사업에 뛰여들며

재해 대처, 풍수 보장…

영화 속 이 몇개 이야기는 

촌주재 빈곤층부축 제1서기의 사적을 재현했다. 


영화 제작자인 위화는,

2019년부터 선제, 촬영을 시작했는데

전반 과정에

각본이 없고 배우도 없으며

모두 실제 기록된 것이라고 말했다. 


매개 빈곤층부축지점에서

촬영팀은 우선 많은 시간을 내여

촌민들과 교류하면서 

그들과 친구로 되였다. 

이에 촌민들은 경계했던 마음을 내려놓고

촬영조한테 그들의 진실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전반 촬영은 3년동안 지속되였다. 

출품인 겸 제작자 장묘(왼쪽)와 제작자 위화가 해구에서 취재를 받고 있다. 


영화 출품인 겸 제작자 장묘는

아래와 같이 말했다. 

“이 시대에 치른 위대한 빈곤퇴치 난관공략전과

이 전역에서 용솟음쳐나온 제1서기들은

잊혀지지 말아야 합니다.  

제1서기를 놓고 볼 때

빈곤퇴치 난관공략전은 한차례 퇴로가 없는 전투였습니다. 

그들이 한 많은 사업의 배후에는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는데 

이런 사적들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영화는 시대적 온도와 감동을 나타낸 동시에

청춘, 기여, 책임, 용기와 관련되는 

시대의 화폭을 그려냈으며

젊은 공산당원의 

부름에 반드시 응답하고 사명을 완수하는 

위대하고 평범하지 않음을 보여주고

더우기는 평범한 일터에서 분투하는 

모든 일반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우리는 제1서기입니다>

신화통신사 영예출품

신화넷주식유한회사

북경정채시간문화미디어유한회사

북경인걸문화전파회사

북경화록백납영화텔레비죤주식유한회사

련합출품


이는 또 국내 뉴스분야 첫 시도인데 

뉴스를 소재로 하고 영화에 의탁하여

융합창작한 영화작품이며

뉴스인과 영화인의 

첫 합작모식이다. 

영화화 편집방식을 통해

관중들에게 한차례 

진실한 ‘감정잠입식’ 영화관람체험을 선물하게 된다. 


영화 <우리는 제1서기입니다>

꼭 관람해보자!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출처: 신화넷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吴艺花]
태그: 23  APP  1800  11  2019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