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77세+78세+86세!세 어르신들이 하시는 이 일 참 멋져요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77세+78세+86세!세 어르신들이 하시는 이 일 참 멋져요

2021년12월18일 15:07
출처: 중국조선어방송넷   조회수:521

최근 호남 주주에서

86세, 78세, 77세 어르신이

식당을 개업한 영상이

인터넷에서 인기를 모았다

몇년 후 캠핑카 려행을 약속한

세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린다

세 분의 년세를 합치면 241세,

식당 공동 운영

깔끔하게 단장된

100평방메터 면적의 가게


매일 아침 일곱시가 되면

세 어르신은 바쁜 일상을 시작한다

밀가루 반죽, 물만두 빚기, 물만두 삶기...

수제 물만두와 계란 만두는

이 가게의 간판 메뉴이다

가게의 벽면에는 이런 글구가 적혀있다

“우리는 생계를 위해서가 아니라

즐거운 삶을 위해서이다”

78세의 마할아버지는 기자에게

퇴직 후에 잡담을 하다가

창업하여 일을 좀 하면 어떨가는

생각을 하게 되였다고 말했다

“우리의 퇴직금은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충분히 생활할 수 있다.

가게를 연 것은 재미를 위해서이고

또 음식을 잘 만들면 된다고 생각한다”

식당 개업 한달만에

손님들도 점차 많아지고

“장사가 잘 될 때는

8,9십명 손님이 다녀간다”

가게 이름에는

세 어르신이

타향에서 분투하던 이야기 담겨


가게의 이름은 “보남”

이 이름에는 세 어르신이

타향에서 조국을 건설하던 이야기 담겨

마할아버지와 위할아버지는 북경 사람이다

1963년 졸업 후

호남성 주주시의 한 기관차공장에 배치되여

공정사로 근무하던 두 사람은

고급 기술자였던 여할아버지를 만나게 되였다

같이 출근하고

퇴근해서도 자주 만나군 했던

세 어르신은

장장 4,5십년이라는 시간을 함께 하고

그 과정에 행복한 가정도 이루었다

어르신들의 가슴속에서

이 곳은 보물과도 같은 곳이고

또 청춘과 꿈이 간직된 곳이기도 하다

흥취가 다양한 어르신들은

캠핑카 려행을 꿈꾸어

평소에 식당 일을 하는 외에

세 어르신은 모두 애호를 갖고 있다


촬영을 즐기는 위할아버지는

장비도 구전하게 장만했다

수공작업을 즐기는 여할아버지  ↓

장기 두기 좋아하고

클라리넷을 즐겨 연주하는

마할아버지는 젊은 시절

전국 각지 거의 모든 성소재지에

출장을 다녀왔다

세 어르신은

적금과 경영 리윤으로

능력껏 애심행사에도 참여한다

며칠 전 세 어르신은 경로원에 가서

현지의 오보호 로인들을 위문하기도 했다

이밖에 캠핑카를 사서

함께 려행을 즐기는

계획도 야심차게 무르익어가고 있다

3년이나 5년내에 “캠핑카 려행” 실현 목표

네티즌:

생활을 열애하는 마음은

영원히 젊습니다!

생활을 열애하는 세 어르신들은

네티즌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

“젊게 사는 모습 멋지십니다”

“할아버지들 건강하세요”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金红花]
태그: 78  1963  77  100  241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