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겨레 > 북경동계올림픽 | 조선족 라치환: 첫 금메달수상자에서 올림픽회기 기수로 되기까지, 59년을 뛰여넘은 2분!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북경동계올림픽 | 조선족 라치환: 첫 금메달수상자에서 올림픽회기 기수로 되기까지, 59년을 뛰여넘은 2분!

2022년02월07일 13:51
출처: 인민넷 조문판   조회수:0

2월 5일 저녁, 쇼트트랙 혼성계주경기에서 중국선수 무대정이 결승선을 1위로 통과했다. 81세의 라치환은 텔레비죤 앞에서 손에 땀을 쥐면서 이 장면을 지켜보았다.

“만약 10메터, 20메터가 더 있었다면 우승을 자칫 놓칠 번했다. 하지만 어찌됐건 우승트로피를 거머쥐였으니 이는 정말 경사이다! 또한 이는 중국대표팀이 북경동계올림픽에서 딴 첫 금메달로서 선수들도 서로 끌어안고 축하를 표했으며 나도 눈물을 흘리면서 경기를 지켜보았다.”

경기가 끝난 후 15분이 지나 중앙텔레비죤 <상대론>프로그램에서 라치환을 취재했는데 당시 그는 여전히 북받쳐오르는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있었다. “1963년 내가 ‘첫 금메달’을 땄을 때보다 더 긴장했던 것 같다.”

힘껏 흔들었던 두 손

1963년 2월 24일, 일본 나가노 57회 세계남자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주목을 받지 못했던 중국 조선족선수 라치환은 1500메터의 우승시상대에 당당히 올라섰다. 이는 중국이 겨울철종목에서 최초로 획득한 세계우승이다.

당시 준비도 없었고 우승트로피를 받아보지도 못한 라치환은 심지어 시상대에서 손을 흔드는 법도 잘 알지 못했다. “두손을 한번 흔드는 것으로 임무를 완성했다.”고 그는 말했다.

59년이 지난 지금 라치환은 여유있게 두 손을 흔들었고 전세계가 그를 주목했다.

력사적인 2분

며칠간 라치환은 엄청 바삐 보냈다.

북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서 그는 첫번째 주자였다. 2008년 북경올림픽에서도 성화를 봉송한 적이 있다.

“내가 왜 성화에 입을 맞췄을가? 이런 감정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50여년래 우리 나라에서 동계올림픽을 주최했으면 하는 나의 꿈이 바로 이날 실현되였기 때문이다!”

북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그는 또 올림픽회기 기수였다. “1963년 내가 1500메터 우승을 따낸 성적이 2분이였고 이날 회기를 전달한 시간도 2분이였다. 다만 내가 80세 나이여서 마지막 몇걸음은 조금 힘이 들었지만 회기를 지정된 곳으로 잘 전달하려고 끝까지 견지했다.”

개막식 당일, 라치환은 새벽 3시에 잠에 들었고 꿈속에서 1963년으로 돌아가 력사의 2분 09초 02를 다시 창조했다.

만약 20년전으로 돌아간다면

북경에 도착한 후 라치환은 소망대로 ‘얼음리본(冰丝带)’을 방문했다.

선수생활을 해왔고 또 감독을 담당했었던 라치환은 얼음면을 만지기만 하면 품질의 좋고 나쁨을 바로 알 수 있었다. “내가 손으로 만졌을 때 한층의 얇은 얼음이 느껴졌는데 그 품질을 정말 좋았다. 내가 한 말이 허풍이 아니라는 것을 사실이 증명해줬다. 그것은 바로 이번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녀자 3000메터 경기에서 올림픽기록이 경신되였다는 것이다.”

라치환이 훈련하던 시절에 국내에는 이렇게 훌륭한 장소가 없다보니 그와 그의 팀원들은 야외에 있는 자연빙판을 찾아서 련습해야만 했다. “가끔 훈련하다가 얼음구멍에 빠질 때도 많았다. 그러면 우리는 다시 기여올라와 옷을 갈아입고 계속 훈련을 이어갔다.”

이런 빙판, 이런 동계올림픽을 그는 너무너무 부러워했다. “만약 10년, 20년전으로 돌아간다면 나도 이렇게 좋은 빙판을 누려보고 싶다. 선수시절에 코너를 도는 나의 기술은 세계에서도 아주 유명했다!”

59년의 시간이 지난 오늘에 와서도 빙판을 떠나기 아쉬워하는 라치환은 그의 기대를 어린선수들에게 부여했다. 라치환은 “녕충암, 고정우, 그들에 대한 나의 기대감은 아주 크다.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남자선수들이 반드시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다.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吴艺花]
태그: 1963  20  1500  59  10 

登录天池云账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