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 올해 5.1절 사람들 출행반경 대폭 축소! 인기관광지 3가지 특점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올해 5.1절 사람들 출행반경 대폭 축소! 인기관광지 3가지 특점

2022년04월27일 11:54
출처: 인민넷 조문판   조회수:304

5.1 휴가를 앞두고 관광시장이 제한을 받으면서 사람들의 출행반경이 대폭 축소되였다. 하지만 관광심도와 광도에는 새로운 요구가 나타났다.

동성연구원 관련 책임자는 올해 5.1절 휴가 인기목적지는 동시에 3가지 조건을 만족시켜야 하는데 즉 풍부한 력사와 민족문화, 도시와 주변 상주인구가 많으며 현지 전염병예방통제 형세가 비교적 안정적이여야 한다.

주목해야 할 점은 새로운 한차례 전염병사태의 변화는 5.1절 휴가 관광소비장에 비교적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는 출행계획이 있는 관광객들은 출발지, 목적지 및 경로지의 전염병예방통제정책의 변화를 주목하고 제때에 출행계획을 조정하며 개인방호를 잘할 것을 건의했다. 휴가기간 각 지역 풍경구는 상황에 따라 예약, 류동량 제한 등 방식으로 전염병예방통제를 진행하게 되고 관광객들은 미리 관련 정책을 검색하고 료해해야 하며 건강코드, 행적코드, 핵산검사보고 등 관련 증명을 준비해야 한다.

캠핑 등 야외공간 인기

전염병사태하에 사람이 적고 나무가 많으며 공기가 좋은 야외공간이 올해 5.1절 휴가 출행의 우선선택으로 되였다. 청명에서 5.1절까지 쭉 인기를 보이고 있는 캠핑과 공원 사처에서 볼 수 있는 디스크, 도보, 자전거, 야외캠핑 등은 사람들이 주말과 휴가를 즐기는 인기선택으로 되였다.

백도 검색지수에 따르면 올해 3월 이래 ‘캠핑’ 검색량이 2배 가량 증가되였다고 한다. 도우관광넷 근 30일간 예약데터로 보면 여러갈래 캠프로선과 주변 캠프 자가용 관광상품들도 비교적 높은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한다.

향촌 민박 주문량, 최초 도시 초과

도가민박에서 발부한 5.1 관광추세에 따르면 4월 22일까지 5.1절 휴가기간 향촌민박의 주문량 점유비례는 51%에 달했고 이는 지난해에 비해 20% 향상되였는바 5.1절 향촌민박 주문량이 최초로 도시민박을 초과했다고 한다.

도가민복 부총재 호양은 전염병의 영향하에 성간관광이 제한을 받았고 근교관광이 흥기하면서 향촌민박 주문량도 따라서 증장했는바 이는 사람들이 관광소비에 대한 강성수요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음을 체현했다고 소개했다. 향촌민박의 열기는 농촌 종합소비의 향상을 이끌고 향촌진흥에 조력할 것으로 보인다.

박물관, 새로운 ‘아이놀이터’로 거듭나

동성관광빅데터에 따르면 올해 5.1휴가, 문화와 관련된 풍경구와 체험들이 젊은 관광객들의 주목을 받았다고 한다. 박물관 관련 관광검색 인기가 전월대비 184% 성장했다고 한다. 박물관은 주제공원을 대체해 학부모들이 가장 관심하는 ‘아이놀이터’로 거듭났다. 서안 진시황 병마용박물관, 호남성 박물관 등이 인기가 비교적 높았고 이외, 또 일부 박물관은 각종 형식의 주제전시를 주최함으로써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연변라지오TV방송국 공식위챗( ybtv-1 / 延边广播电视台 ) / 연변뉴스 APP 다운로드

[편집:吴艺花]
태그: 5.1  20  30  184  22 

登录天池云账号